손석구, 학교 폭력 주장한 누리꾼 고소… “부모님께 떳떳하다”

배우 손석구ⓒ넷플릭스

배우 손석구가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한 누리꾼을 고소하고 심경을 밝혔다.

9일 손석구는 인스타그램에 “꼭 나누고 싶은 말이 있어 인스타그램 계정을 복원했다”라며 “지난 8월 31일 트위터를 통해 저의 학교 폭력을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못 보신 분들을 위해 트위터 전문은 따로 캡처해 올리겠다”라며 트위터에서 자신의 학교 폭력을 고발하는 누리꾼의 트윗을 캡처해 게시했다.

손석구는 “근거도, 피해자도 명시하지 않은 익명의 글에 굳이 ‘나는 그런 적 없다’라는 반박까지는 하지 않겠다. 적어도 저 자신은 제가 자라온 환경을 알며, 저를 키워주신 부모님께 떳떳하다는 말씀 정도만 드리고 본론으로 넘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로 다음날부터 올라오는 기사의 양에 사실 여부를 떠나 위축되는 걸 느꼈다. 비방과 조롱 섞인 글들, 어색해진 대인관계에서 오는 위축도 있었지만 어느새 ‘이런 오해를 받는 데는 내게도 잘못이 있지 않았을까?’하는 마음에 자신을 의심하게 시작하는 스스로에게 가장 위축되었다”라고 털어놓다.

“이건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고 느꼈다”라고 말한 손석구는 “온라인 여론이 곧 힘이 된 시대에서, 익명이 던지는 몇 글자는 때론 번호판 없는 뺑소니 차와 같다. 무책임한 글이 난무해 온라인 공간이 오염되고, 피해자들의 호소마저 양치기 소년 취급을 받는다면 그 책임은 쉽게 말하고 쉽게 믿는 우리에게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석구는 “말씀드린 트윗은 저 개인의 일인 동시에 우리가 한 번쯤은 고민해봐야 할 사회적 문제이며, 때문에 그냥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날 구체적인 자료를 수집해 해당 누리꾼에 대한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손석구는 “결과가 나오는데 다소 시간이 걸릴 수도 있지만, 문제의식에 공감하는 분들은 관심있게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손석구는 지난달 31일 한 누리꾼으로부터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해당 누리꾼은 자신을 손석구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손석구가 동급생을 상대로 학교 폭력을 저지르고도 처벌을 제대로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올라온 다음날인 1일 손석구의 소속사 샛별당엔터테인먼트는 논란이 된 내용은 허위 사실이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손석구는 지난 2017년 드라마 ‘센스 8 시즌 2’로 데뷔해 드라마 ‘마더’, ‘슈츠’, ‘최고의 이혼’, ‘60일, 지정생존자’, ‘멜로가 체질’, 영화 ‘뺑반’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에 출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