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윤아X김선호, 로맨틱 코미디 ‘2시의 데이트’ 출연 확정

‘엑시트’ 이상근 감독의 차기작 ‘2시의 데이트’에 출연하는 배우 임윤아와 김선호ⓒ제공=외유내강

‘엑시트’ 이상근 감독이 연출을 맡은 로맨틱 코미디 ‘2시의 데이트’에 배우 임윤아와 김선호가 캐스팅됐다.

영화 ‘2시의 데이트’는 상상초월 비밀을 가진 아랫집 여자를 윗집 남자가 매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따뜻하고 동화 같은 이야기의 로맨틱 코미디다. ‘엑시트’ ‘모가디슈’ ‘인질’ 등을 연이어 히트시킨 영화사 ‘외유내강’이 제작을 맡았다.

‘공조’ ‘엑시트’ ‘기적’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캐스팅 1순위로 거듭난 배우 임윤아가 비밀을 가지고 있는 아랫집 여자를 연기한다. 임윤아는 지난 2019년 개봉해 942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엑시트’에 이어 이상근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춘다.

연극과 브라운관을 넘어 영화계에서도 뜨거운 러브콜을 받는 김선호는 윗집 남자 역을 맡아 임윤아와 알콩달콩한 로맨스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김선호는 시나리오를 읽고 바로 출연 의사를 밝혔다는 후문이다. 김선호는 앞서 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주인공 서달미(배수지)를 짝사랑하는 ‘순둥이’ 한지평 팀장을 연기해 웃음과 감동을 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고,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신민아와 티격태격 케미와 로맨스를 보여줘 10%대 시청률을 견인하며 흥행 연타를 기록 중이다.

신선하고 전형성을 탈피한 첫 작품 ‘엑시트’로 흥행과 호평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이상근 감독이 그려낼 두 번째 작품 ‘2시의 데이트’는 임윤아, 김선호가 참여해 더욱 기대가 커지고 있다. 영화는 내년 2022년 3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