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한 순항미사일 발사에 ‘외교’ 강조... “조건 없이 만나자”

백악관 대변인, “우리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 국방부 대변인, “순항미사일 사거리 짧아” 언급 눈길

미국 백악관 전경 모습. (자료 사진)ⓒ미 백악관 공개 사진

미국 백악관이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데 관해 ‘외교’를 강조하면서, “조건 없이 만나자”는 기존 제안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 발언록에 따르면,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부대변인은 13일(현지 시간) 브리핑에서 ‘북한과 어느 시점에 외교적으로 관여할 필요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미국)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여전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향해 북한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북) 정책은 미국과 동맹, 파병된 군대의 안보를 증진하는 실질적인 진전을 이루기 위해 북한과의 외교에 열려 있고 이를 모색할 조정되고 실용적인 접근법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제안은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자는 것”이라며 “우리의 외교적 노력은 변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미리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정보 활동을 언급하지 않겠다”면서 전날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성명 내용을 반복했다.

앞서 전날 인도·태평양 사령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 관해 “이 행위는 북한이 군사 프로그램 개발에 지속해서 집중하고 있다는 점과 함께 주변국 및 국제사회에 계속해서 위협을 강조하는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 방어라는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의 시험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지금 이를 확인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그는 브리핑에서 “탄도미사일은 순항미사일보다 더 빠른 속도로 더 멀리 날 수 있고, 탄두도 더욱 크다”면서 “보통 순항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보다 사거리가 짧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따라서 순항미사일은 여기에 해당하지 않는다. 미국 정부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북한의 전날 순항미사일 시험 발사에도 계속해서 외교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