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이 제기한 ‘고발 사주 책임론’에 추미애 “윤석열 주장과 똑같아”

이낙연 “손준성을 지킨 거냐”...추미애 측, 사과 요구 “질문 가장한 네거티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부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박용진 대선 경선 후보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100분 토론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09.14.ⓒ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14일 ‘윤석열 검찰’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에 책임이 있다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몰아붙였다. 고발장을 최초로 보수 야당에 전달한 인물로 지목된 손준성 검사를 장관 재임 시절 “왜” 대검찰청에 남겨뒀냐는 것이다.

앞서 추 전 장관은 공개 석상에서 자신의 반대 의견에도 손 검사가 수사정보정책관직에 유임된 배경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청와대 상대 로비가 있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그럼에도 이 전 대표는 추 전 장관을 향해 “그분(손 검사)이 자리를 지키도록 지켜드린 거냐”는 공세를 이어갔다.

이 전 대표와 추 전 장관은 이날 밤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참석한 MBC ‘100분 토론’ 중, 일대일 토론 코너에서 이 같은 공방전을 펼쳤다.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사건의 문제점을 토론 주제로 먼저 언급한 건 추 전 장관이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 권력에 의해서 탄압받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했지만 정작 검찰 권력을 이용해 보복적 수사를 기획했고, 정적을 제거하려고 시도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 전 대표는 돌연 추 전 장관에게 화살을 돌려 “고발 사주의 시발점이 된 손 검사를, 왜 그런 사람을 그 자리(수사정보정책관)에 임명했나. 그때 장관이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전 몰랐다. (지난해 8월 검찰 중간 간부 인사 당시) 저한테 그 자리에 (손 검사) 유임을 고집하는 로비가 있었고, 그래서 그때 제가 알아보니 (당시엔) ‘판사사찰 문건 때문에 그랬구나’ 였고, 지금 보니 이런 엄청난 (고발 사주) 일을 꾸미고 있던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해 11월 (윤 전 총장 비위 혐의에 대해) 감찰도 했고, 징계 청구도 하려고 준비한 시기에 언론은 ‘추-윤 갈등’ 프레임을 씌웠다. 그 본질은 ‘윤석열 살리기 프레임’이었다”며 “그런데 당시 이낙연 후보는 당 대표였다. 이를 바로잡으려는 법무부 장관에 대해서 해임 건의를 하려고 했단 언론 보도가 나왔다”고 되물었다.

또한 “대통령이 돼서도 그렇게 보수 언론, 보수 야당의 왜곡된 여론에 흔들린다면 어떻게 제대로 개혁을 해낼 수 있을까. 그런 걸 좀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해임 건의 의혹에 대해선 “그런 적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손 검사가 문제 있는 사람이란 걸 발견했다면 바로 인사 조치를 했어야 한다. 누구의 로비였는지 모르겠지만, 혹시 윤 전 총장 로비였나”라고 물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로비에다가 당(민주당)에서 온 사람들이 있었다. 청와대 안에서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장관이 그걸 지켜내야 하는 거 아니냐”고 쏘아붙였고, 추 전 장관은 “전 끝까지 (유임 반대 입장을) 지켰다”고 날을 세웠다.

이 전 대표 역시 물러서지 않고 “그분이 자리를 지키도록 지켜드린 거냐”며 “문제 있는 사람을 그 중요한 자리에 모르고 앉혔다면 안 다음엔 장관 책임하에서 인사 조치를 하든 그 자리에서 몰아냈어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자꾸 다른 쪽에 탓을 돌리는 건 추 전 장관답지 않다”고 거론했다.

결국 추 전 장관은 후보 모두가 돌아가며 발언 기회를 갖는 정책 주도권 토론 시간에 이 전 대표를 겨냥, “이제 와서 앞도 뒤도 없이 ‘윤석열 사단인 손준성을 인사할 수 있었는데 왜 안 했냐’는 건 마치 윤석열 후보가 이제 와서 ‘손준성이 추미애 사단’이라고 하는 논리와 똑같다”며 유감을 표했다.

추미애 캠프 또한 토론회 종료 직후 별도 입장문을 내 이 전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추미애 캠프는 “윤석열 혐의에 대한 문제의식보단 손준성을 청부 고발의 시발점으로 단정하고, 문제가 있는 사람을 그 자리에 앉힌 건 ‘장관이 윤석열의 로비에 굴복한 것 아니냐’는 상상하기 어려운 발언을 들어야 했다”며 “마치 ‘손준성은 추미애 장관이 임명했기 때문에 윤석열의 측근이 아니라 추미애 사람’이라는 식의 윤석열 주장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이 자신의 혐의를 물타기 하고 본 청부 고발 사건의 본질을 흐리기 위해 주장하는바 그대로다. 이낙연 후보의 TV토론 팀장이 윤석열이 아닌 이상 같은 당 후보의 입에서 나올 수 없는 질문을 가장한 네거티브”라고 지적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