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지지율 답보에 ‘캠프 해체’ 선언 “대선 포기는 아냐”

“새로운 길 가겠다” 추석 이후 구체적인 쇄신책 발표할 듯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돌연 '캠프 해체'를 선언했다. 다만 대선 도전을 중도에 포기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지지율 답보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 잠시 시간을 갖고 새로운 전략을 모색하겠다는 의미다.

최 전 원장은 14일 밤 늦게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오늘부터 저는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며 "대선 레이스를 포기하는 게 아니라 대선 레이스에서 성공하기 위해 새로운 방법으로, 새로운 길을 가려고 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정치권에 들어오고, 전격적으로 입당하고, 출마 선언하면서 정치라는 새로운 환경 속에 들어와 혹독한 신고식을 거쳤다"며 "주변에 있는 기성정치인들에게 많이 의존하게 됐다. 그런 과정에서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는 점점 식어 갔고, 오늘과 같은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이러한 결정을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최 전 원장은 "그 모든 원인은 후보인 저 자신에게 있고, 다른 사람을 탓해서 될 일은 아니다"라며 "오늘 이 시간 저의 모습은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때문이지만 이대로 우리 캠프가 계속 간다면 저에게도 여러분들에게도 희망은 없어 보인다"고 자평했다.

그는 "지금까지 가보지 않는 방법으로 정치의 길을 가려고 한다"며 "이 시간부터 최재형 캠프를 해체한다. 홀로 서겠다. 그동안 듣지 못했던 국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최재형 캠프 관계자는 최 전 원장이 자신의 상황에 대한 고심이 많았으며, 캠프 해체 역시 며칠 전부터 고민한 결과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15일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최 전 원장이) 기존 방식대로는 어렵다는 걸 인정한 것"이라며 "새로운 방식과 새로운 분들을 모시고 해보고 싶다는 의사 표현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 계획에 대해서는 "추석 연휴가 지나면 (캠프의) 진용과 계획 등을 다시 짜서 국민에게 알려드리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캠프를 물리적으로 줄이는 것까지는 고민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본인이 지지율 답보 상태에 빠져있는데 기존 정치인분들을 본인이 잡고 있는 형국이다. 이런 것들도 부담인 것 같다"며 "'자리를 비우실 분들은 비우셔도 되고, 새로운 분들은 함께 해달라' 이런 생각"이라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