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아내’ 둔 신임 벨기에 대사 “저희 실수 바로잡겠다”

프랑수아 봉탕 신임 대사(왼쪽)와 그의 부인 최자현 씨(오른쪽)ⓒ주한 벨기에대사관 페이스북 캡처

부인의 잇따른 폭행 논란으로 한국을 떠난 피터 레스쿠이에 전 주한 벨기에 대사의 후임으로 배우자가 한국인인 프랑수아 봉땅 신임 대사가 부임했다.

14일 주한벨기에 대사관에 따르면 봉땅 대사는 지난 3일 부인 최자현 씨와 함께 입국했다.

봉땅 대사는 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서 "제 아내와 함께, 저희가 사랑하는 나라인 대한민국으로 다시 돌아와 섬김의 정신으로 양국 간의 동반자 관계를 더욱 깊게 넓히는 일을 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저희들은, 위기를 헤쳐나가고 공동의 도전을 이겨내며 저희의 실수를 바로잡는 이 여정에 하나 되어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며 "양국의 공통된 기회를 지혜롭고 명석하게 찾아 발전시키는 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한 "굳건한 기반과 긴 역사로 다져진 우정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다"고도 밝혔다.

주한벨기에 대사관에 따르면 봉땅 신임 대사는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이미 한차례 주한 벨기에 대사를 역임한 바 있다. 그는 그간 주불가리아 벨기에 대사를 거쳐 벨기에 외교부에서 조정국장을 지냈다.

레스쿠이에 전 대사의 부인인 쑤에치우 시앙은 지난 4월 옷가게 직원의 뺨을 때린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외교관 면책특권'으로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 이후 7월 서울 용산의 한 어린이 공원에서 또다시 환경미화원과 몸싸움을 벌이는 등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소피 윌메스 벨기에 외교장관은 레스쿠이에 전 대사에게 지체없이 벨기에로 귀국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레스쿠이에 전 대사 부부는 지난 7월 9일 벨기에로 돌아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소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