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에 ‘공개 경고’한 홍준표 “한 번만 더 음해하면 각오하라”

“검찰발 정치공작 사건 탈출하기 위해 구태 중 구태 정치, 치사하게 하지 말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홍준표 의원. 자료사진.ⓒ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강하게 경고했다.

홍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딱한 사람들"이라며 "자신들이 검찰 재직 시에 한 것으로 의심을 받는 검찰 발 정치공작 사건을 탈출하기 위해서 당의 공조직을 이용하고 남의 캠프를 음해하고, 나아가 슬하의 국회의원까지 법사위에 동원하는 것을 보니 그건 새 정치가 아니라 구태 중 구태정치"라고 직격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식사 자리에 홍 의원 측 인사가 동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윤 전 총장 측 캠프는 지난 13일 조 씨와 박 원장, '성명 불상자' 1명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는데, 이 '성명 불상자'가 홍 의원 캠프 인사라는 것이다. 다만 이 인사는 복수의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강하게 부인한 바 있다.

홍 의원은 "한 번만 더 내 캠프를 음해하면 그때는 각오하라"며 "그런 이전투구(泥戰鬪狗) 싸움에 내 캠프를 끌어들이지 말라. 치사하게 하지 말자"고 충고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