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비정규직·정규직 큰 의미 없다”는 윤석열에 “함부로 말하지 말라”

“이게 우리 청년들에게 할 말인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당내 대선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비정규직 관련 발언에 대해 "현실을 모르면서 함부로 말하지 말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 글에서 "(윤 전 총장은) 평생 검찰 공무원으로 살아서 청년들의 마음을 모르는 거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3일 안동대학교에서 학생들과 간담회를 하던 중 청년일자리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임금의 큰 차이가 없으면 정규직이나 비정규직이나 큰 의미가 없다", "요새 젊은 사람들은 어느 한 직장에 평생 근무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유 전 의원은 "이게 우리 청년들에게 할 말인가"라며 "언제 잘릴지 모르는 비정규직의 심정을 그렇게도 모르나"라고 지적했다.

또 "청년들이 평생 직장을 원하지 않다니, 공무원 시험에 매달리는 청년들의 절박함이 보이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그는 "윗세대는 정규직 평생직장 다니면서 청년들만 비정규직으로 메뚜기처럼 평생 이직하라는 말인가"라며 "고용안정에 대한 개념조차 없는 발언"이라고 성토했다.

아울러 "대통령 후보 자격을 논하기 전에 같은 시대, 같은 나라에 사는 분 맞나 싶다"고 일침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명규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