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재창출 위해 저를 던진다” 이낙연 사직안, 국회 본회의 통과

이낙연 “누구보다 종로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본인의 사직안 상정에 앞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15ⓒ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의원직 사퇴'라는 승부수를 던진 이낙연 전 대표의 의원직 사직안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이 전 대표 사직안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 209명 중 찬성 151명, 반대 42명, 기권 16명으로 가결됐다. 투표는 무기명으로 진행됐다.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이 전 대표는 지난해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에 출마, 황교안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를 꺾고 당선됐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그는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주자로 나섰다. 하지만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경선에서 밀리는 상황이 계속되자 지난 8일 '의원직 사퇴'라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 전 대표는 표결 전 신상발언을 통해 지역구민들에게 먼저 고개를 숙였다.

그는 "누구보다도 서울 종로구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여러분은 저에게 임기 4년의 국회의원을 맡겨주셨다. 그러나 저는 그 명령을 이행하지 못하게 됐다.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꽤 오랜 고민이 있었다. 결론은 저를 던지자는 것이었다"라며 "정권재창출이라는 역사의 책임 앞에 제가 가진 가장 중요한 것을 던지기로 했다"라고 심경을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