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전 세계 넷플릭스 2위, 한국 최고 기록 ‘달성’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글로벌 넷플릭스 순위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번 기록은 국내 드라마가 넷플릭스에서 기록한 역대 최고 순위다.

21일 넷플릭스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이정재 주연의 '오징어 게임'은 'TV SHOW' 글로벌 부문에서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미국 드라마 '오티스의 비밀 상담소'다.

그전까지 국내 드라마 최고 순위는 지난해에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 홈'(3위)이었다.

'오징어게임'에 대한 반응은 해외에서도 뜨겁다. '오징어게임'은 한국뿐만이 아니라 홍콩,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대만, 모로코, 베트남 등 14개 국가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이외 독일, 프랑스 등 39개 국가에서도 2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영화 '남한산성' '수상한 그녀' '도가니' 등을 쓰고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오징어게임'의 연출을 맡았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서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등이 출연한다. 지난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