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유럽 누적 운송량 100만TEU 돌파

2만4천TEU급 컨테이너선 ‘HMM 그단스크(Gdansk)’호ⓒHMM 제공

HMM이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2만4천TEU급 선박 12척의 누적 운송량이 헤드홀(head-haul) 기준 총 100만TEU(표준 컨테이너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헤드홀은 아시아에서 미국이나 유럽으로 가는 수출화물을 뜻한다. 반대로 유럽이나 미국에서 되돌아올 때 싣는 화물은 백홀(Back-haul)이라고 부른다.

지난 3일 부산신항에서 국내 수출물량 등 화물 2,803TEU를 싣고 떠난 2만4천TEU급 컨테이너 5호선 ‘HMM 그단스크(Gdansk)’호가 21일 중국 예톈항에서 만선으로 출항하면서 현재까지 누적 운송량은 총 101만5,563TEU를 기록했다.

이로써 지난해 4월부터 유럽노선에 투입된 2만4천TEU급 선박 12척은 헤드홀 기준 총 52항차 중 50항차를 만선으로 출항했다. 나머지 2항차도 99% 선적을 기록했다. 백홀을 포함하면 총 97항차를 운항했으며, 누적 운송량은 총 186만1,633TEU다.

2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이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실어 나른 101만5,563TEU의 컨테이너를 일렬로 나열할 경우 그 길이가 약 6,100km에 달한다. 1TEU는 609.6cm다.

앞서 정부는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와 해운 재건을 목적으로 2만4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6천TEU급 컨테이너선 8척 등 총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신조를 지원했다. HMM은 이를 핵심 서비스 노선인 유럽 노선에 투입, 기존에 강점을 가진 미주 노선뿐 아니라 유럽 노선에서도 글로벌 선사와 경쟁했다.

그 결과 초대형 선박 20척이 지금까지 실어 나른 물동량은 해드홀과 백홀을 모두 더하면 총 115항차, 약 210만4,218TEU에 이른다. 이는 컨테이너를 나열할 경우 1만2625km로 지구의 지름(약 1만2700km)과 비슷한 길이다.

초대형 선박이 투입 완료되면서 HMM의 선복량은 2016년 40만TEU에서 현재 82만TEU까지 2배 이상으로 확대됐다. 선사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초대형선 비율도 50% 정도로 글로벌 선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특히 지난 6월 추가 발주한 1만3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12척을 2024년 상반기까지 모두 인도받으면, 선복량은 100만TEU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HMM은 최근 국내 수출입 기업 화물 운송을 지속해서 지원하기 위해 미주, 유럽, 러시아, 호주, 베트남 등 선복이 부족한 구간에 임시선박을 적극적으로 투입하고 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