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지원’ 문제 삼던 윤석열 캠프, 비판 일자 “논평 철회”

“문화 예술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오해·갈등 심화돼선 안 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자료사진.ⓒ뉴시스

윤석열 캠프가 22일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 씨에 대한 지원금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논평을 냈다가 이례적으로 철회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21일 문준용 씨에 관한 김인규 부대변인의 논평은 캠프의 공식 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앞서 김 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미디어아트 작가인 준용 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면서 받은 7천여만 원의 예산 지원을 문제 삼았다.

김 부대변인은 "문준용 씨가 미디어 아트계의 세계적인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받는 것인가"라며 "문준용 씨에 대한 지자체·기관 등의 지원 과정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점이 작동했는지 국민은 궁금해할 것이다. 문 씨에 대한 이런 지원이 한 번도 아니고 여러번 이뤄지고 있으니 수상하지 않은가"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해당 논평은 곧바로 비판에 직면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캠(윤석열 캠프)이 심심한 모양"이라며 "이런 거나 물고 늘어지고 있으니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다). 캠프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준용 씨도 직접 나섰다. 준용 씨는 같은 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 왜 제게 공공예산을 주느냐?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기관에서는 이런 것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부른다"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고 꼬집었다.

결국 윤석열 캠프는 문제가 된 논평을 거둬들이기로 했다. 윤석열 캠프는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예술인 지원에 관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되어선 안 된다는 캠프의 판단이 있었다"며 "기 삭제된 논평을 인용해 캠프의 입장이 대변되는 일이 없도록 양해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