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보궐선거 기간 ‘파이시티 허위발언’ 오세훈 시장 검찰에 송치

오세훈 서울시장 자료사진ⓒ제공 : 뉴스1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기간에 ‘파이시티’ 사업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오 시장을 수사해온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24일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서면조사, 그동안 수집한 자료 등을 종합해서 최종 송치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1일 서울시를 압수수색해 오 시장이 과거 서울시장으로 재임하던 때의 파이시티 인허가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는 등 관련 수사를 이어왔다.

파이시티 사업은 서초구 양재동 화물터미널 터에 지하 6층, 지상 35층의 물류시설과 오피스·쇼핑몰 등 복합유통센터를 짓는 2조4000억 원 규모의 사업이었다.

이 사업은 2008년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에서 수정 가결됐고, 오세훈 시장이 과거 서울시장으로 재임하던 2008년 11월 인허가를 받았으나, 이후 사업 주체가 대출금을 갚지 못해 결국 중단됐다.

이 사업이 논란이 된 것은 사업 진행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가 있었음이 드러나면서다. 당시 오 시장의 측근인 강철원 현 서울시 민생특보도 인허가 청탁을 받은 대가로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그런데, 오 시장은 지난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시절 토론회에서 상대 후보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이 문제를 거론하자 “파이시티 사건은 제 재직 시절 서울시 관련 사건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그는 “파이시티는 제 임기 중에 인허가를 했던 상황은 아닌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오 시장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지난 4월 경찰에 고발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