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대사 “미국, 대조선 적대시 정책 철회하면 기꺼이 화답 준비”

김성 대사 “군사연습·전략무기 영구 중지” 요구... ‘동맹 우선’ 한국 정부도 비난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면 기꺼이 화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발언하고 있다.ⓒ뉴시스, AP통신

북한이 미국이 진정으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철회한다면 기꺼이 화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한반도 긴장 격화의 원인은 미국의 북한 적대시 정책에 근본이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만약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장구하게 지속되는 조선전쟁을 끝장내고 진정으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화해를 바란다면,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각종 군사연습과 전략 무기 투입을 영구 중지하는 데서 대조선 적대시 정책 포기 첫걸음을 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사는 “냉전이 종식된 30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조선반도가 항시적인 긴장 격화의 대립과 악순환을 벗어나지 못하는 근본 원인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원인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은 우리에 대한 군사적 위협에서 가장 집중적으로 표현되고 있다”며 주한미군 주둔과 한미 연합 군사 훈련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김 대사는 “새로운 조미관계의 수립은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철회에 있다”고 거듭 강조하면서 “현재 미국 행정부는 적대적 의사가 없다는 입장을 말이 아니라 실천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행동으로 적대시 정책을 철회할 용단을 보여준다면, 우리도 언제든지 기꺼이 화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러나 현 단계에서 미국이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실제로 포기할 전망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그렇다고 굳이 우리가 미국에 사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미국을 어떻게 상대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고, 군사 동맹과 같은 냉전의 유물을 가지고 우리를 계속 위협한다면 정말 재미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대사는 이날 연설에서 한국 정부를 향해서도 “남조선 당국이 미국의 묵인 하에 첨단 무기 개발에 열을 올리고 전쟁 장비를 반입하는 것도 조선 반도의 균형을 깨뜨리는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는 미국의 간섭과 방해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민족의 화합보다 동맹과의 협조를 더 우선시하는 남조선 당국의 잘못된 행태로 북남 합의는 언제 한 번 성실히 이행되어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