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음식점 ‘안심콜 서비스 지원 사업’ 추진

부평구, “손님들 불편 줄이고, 빠르고 신속한 역학조사로 효율적인 출입관리 도움될 것”

부평구청 안심콜ⓒ부평구 제공

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오는 10월부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100㎡ 미만)음식점을 대상으로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를 지원한다.

안심콜은 업소 출입 시 각 업소에 부여된 080 번호로 전화를 걸면 방문자의 휴대폰 번호와 출입 시간이 자동으로 기록되는 방식이다. 기존 수기명부의 개인정보 유출 우려나 QR코드 사용이 어려운 고령자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통신료는 구에서 전액 지원한다. 소규모(100㎡ 미만)일반·휴게음식점 및 제과점 중 안심콜 사용을 희망하는 업소는 부평구청 위생과(☎509-6707~9)나 (사)한국외식업중앙회 부평구지부, (사)대한제과협회 부평구지부로 신청하면 된다.

구는 신청 추이에 따라 면적 완화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수집된 정보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시 활용되며 4주 후 자동 폐기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080 안심콜 출입관리 서비스 지원으로 음식점의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손님들의 불편을 줄이고, 빠르고 신속한 역학조사로 효율적인 출입관리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민선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