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경기남부청에 배당...본격 수사 착수한다

용산서·서울청 수사인력 11명 경기남부청 지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경찰청 제공

경찰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들을 경기남부경찰청(경기남부청)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다.

28일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전날 시민단체가 고발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곽상도 국회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원 수수 의혹’ 등 사건을 경기남부경찰청으로 배당하여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고발내용의 주요 행위가 이루어진 장소, 법인 및 주요 관계자 주소지 등을 고려해 경기남부청으로 배당했다고 설명했다.

국수본은 서울 용산경찰서에서 ‘입건 전 조사’ 중인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FIU) 통보내용도 경기남부청에 이송할 방침이다. 앞서 FIU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감만배 씨와 대표 이성문 씨가 거액의 회삿돈을 빌리는 등 수상한 자금 흐름이 있다고 지난 4월 경찰에 통보한 바 있다. 이에, 경찰은 FIU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하고 두 사람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회삿돈을 빌린 경위와 사용처 등을 조사한 바 있다.

한편, 국수본은 수사의 연속성을 기하기 위해 현재 사건을 조사 중인 용산경찰서 지능팅 7명과 서울청 범죄수익추적팀 수사인력 4명을 경기남부청에 지원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