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회서 ‘손바닥 王자’·‘위장당원’ 논란으로 진땀 뺀 윤석열

윤석열 “아무래도 여자들이 점 보러 다니곤 해” 발언도 도마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제6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05.ⓒ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2차 예비경선(컷오프) 전 마지막 토론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한 집중 공세가 이뤄졌다.

윤 전 총장은 5일 밤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6차 방송토론회에서 '위장당원' 발언 논란과 '손바닥 王(왕)자' 논란에 대한 해명을 이어가느라 진땀을 뺐다.

하태경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위장당원 발언 등을 언급한 뒤 "(윤 전 총장 발언으로) 상처받은 당원이 많다.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우리 당의 정권교체를 위해서 입당하는 분들은 환영인데, 본선에서 우리 당을 찍지 않을 사람들이 실제 (당에) 들어와 있는데 대해서 우리 당원과 지지자들이 SNS에서 우려를 많이 하고 있다. 실제로도 친여 성향 커뮤니티에 들어가 보면 이런 것들이 굉장히 많이 보이고 있다"며 "그래서 저는 투표율을 높이고, 열심히 투표해서 이런 여당의 공작을 막아내야 한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에 대한 "증거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장당원이라는 증거가 없지 않느냐'는 유승민 전 의원의 질문에 "증거가 여기 있다"며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된 글을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갤러리에도 민주당 친여 성향의 지지자들이 상당히 이중 가입을 하면서, '언제까지 (당원 가입)하면 우리가 들어가서 찍을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며 "그런 게 있으니 투표를 좀 열심히 하자고 얘기한 것"이라고 재차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이 앞선 토론회 과정에서 손바닥에 '임금 왕(王)자'를 새기고 나와 주술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한 질문도 쏟아졌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손바닥에 '왕(王)자'가 써진 건 어떻게 된 것이냐. 열성 지지자 할머니가 써준 게 맞나"라고 따져 묻자, 윤 전 총장은 "그걸 제가 썼겠나"라고 답하며 멋쩍은 웃음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그걸 응원의 개념으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건 제 불찰로 인정한다"며 "우리 아파트에 (지지자) 몇 분이 몰려다니는데 2번은 작게 ('王'자를) 써주셨고, 3번째는 좀 크게 써주셨다. 그걸 닦았는데도 안 지워져서 미안하게 됐다"고 사과했다.

홍준표 의원은 "가볍게 시작하겠다"며 "'왕(王)자' 부적, 그 문제는 홍콩 외신에도 보도됐다. 국제적 망신"이라고 꼬집었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은 "국민들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홍 의원은 이어 "오늘은 부적이 없나"라고 물었고, 윤 전 총장은 "부적이라고 생각했으면 손바닥에 그러고 다니겠나"라고 받아쳤다.

유승민 전 의원은 윤 전 총장과 가깝다는 소문이 돌았던 역술인들의 이름을 하나씩 거론하며, 윤 전 총장과 윤 전 총장의 부인, 장모가 이 역술인들과 자주 만났다는 얘기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윤 전 총장은 "저는 그런 분들을 잘 안 만난다"며 "장모가 어떻게 하는지는 잘 모른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우리나라 여자분들이 점도 보러 다니는 분들이 있곤 하지만…"이라고 발언해 부적절한 일반화를 하기도 했다.

5일 서울 여의도 한국방송공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6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왼쪽 손바닥에 논란이 됐던 '왕(王)'자가 지워져 있다. 2021.10.05.ⓒ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