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출신 은하·신비·엄지, 3인조 그룹으로 돌아온다

그룹 여자친구 출신 신비, 은하, 엄지ⓒ빅플래닛메이드

그룹 여자친구 출신인 은하, 신비, 엄지가 3인조 그룹으로 다시 뭉친다.

6일 신생 엔터테인먼트 기업 빅플래닛메이드 측은 “그룹 여자친구 출신 은하, 신비, 엄지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3인조 그룹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이어 “은하, 신비, 엄지가 더 좋은 아티스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빅플래닛메이드는 최근 소유와 전속계약을 맺으며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 신생 기획사다.

은하, 신비, 엄지는 지난 2015년 그룹 여자친구로 데뷔해 ‘유리구슬’, ‘오늘부터 우리는’, ‘시간을 달려서’, ‘나빌레라’, ‘귀를 기울이면’, ‘열대야’, ‘해야’ 등 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팀은 지난 5월 갑작스러운 해체 수순을 밟으며 많은 팬의 아쉬움을 샀다.

이후 멤버 예린은 비와 송강호 등이 소속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에, 유주는 강다니엘 등이 소속된 커넥트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한편 이날 은하, 신비, 엄지는 SNS를 통해 새 출발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엄지는 “앞으로 은하, 신비, 엄지는 3인조 그룹으로 새로운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와 함께 활발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라며 “지금 바쁘게 또 즐겁게 일할 준비가 되어있다. 열심히 할테니 많이 기대해주시고 응원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은하는 “어느덧 많은 시간이 흘렀다.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이라며 “늘 한결같이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정말 사랑하는 여러분들께 좋은 노래와 좋은 무대로 보답 드리고 싶다”라고 기쁨을 표했다.

신비는 “믿고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좋은 음악과 다양한 활동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새로운 둥지를 만나 날개를 펼치게 되는 이 순간이 설레고 떨린다”라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