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평생 가자 유미야!” 정호연이 ‘오징어 게임’으로 얻은 값진 인연

배우 정호연ⓒ넷플릭스

(*이 인터뷰는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첫 상대 배역으로 유미같은 배우를 만날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복이에요. 배우 정호연으로서도 좋은 파트너고, 인간 정호연에게도 좋은 친구예요. 평생 가자 유미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감독 황동혁)에서 모두가 눈물을 흘렸다고 꼽는 장면은 단연 ‘새벽’(정호연 분)과 ‘지영’(이유미 분)의 구슬치기 게임일 것이다.

우승을 위해 지극히 타인을 이용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두 사람의 짧고 깊은 연대는 시청자에게 선한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힘을 실감하게 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스틸컷ⓒ넷플릭스

“가장 합이 잘 맞았던 배우는 역시, 제일 많은 대화를 나눈 유미죠. 제 첫 리딩 상대가 유미였어요. 리딩 끝나고 저녁 먹을 때부터 친해졌어요. 동갑이기도 했고요. 이미 유미의 다른 작품을 본 터라 도움을 많이 받고 싶었죠.”

오영수, 이정재, 박해수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 사이에서 첫 작품을 찍는 정호연에게 동갑내기 배우 이유미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큰 지지가 됐다.

“제가 고마웠던 건, 제가 털어놓은 고민은 유미가 이미 겪었을 법한 것일텐데도 유미가 소중하게 들어줬다는 거예요. 제 고민에 대해 적극적으로 방법을 제시해줬죠. 새터민들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추천해주기도 하고요. 유미가 저에게 도움을 많이 주려고 했어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정호연 스틸컷ⓒ넷플릭스

두 사람의 호흡이 진가를 발휘한 구슬치기 게임에서는, 배우 스스로도 눈물을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이입해서 찍었다고 전했다.

“유미가 저에게 와서 ‘같이 하자’라고 말하는 장면이 있는데요, 둘 다 ‘야, 나 왜 눈물 날 것 같냐’라며 울컥했죠. 서로에 대한 신뢰가 많이 쌓인 상태에서 촬영해서 좋은 호흡이 나온 것 같아요.”

“구슬치기 게임에서 지영과 새벽이 서로 가족 이야기를 하는데요. 그 때 눈물을 흘리면 안 되는 장면인데도 눈물이 나려고 하더라고요. 어떻게든 눈물을 참아보려고 하면서 유미에게 웃겨달라고 했는데, 유미가 웃긴 표정을 막 지어주는 거예요. 그런데 왠지 그게 더 슬퍼서 눈물을 한동안 참지 못했어요. 그만큼 서로 의지를 많이 했고, 행복했어요.”

배우 이유미와 정호연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오징어 게임' 비하인드 컷.ⓒ인스타그램

새벽과 지영이 단기간에 마음을 나눌 수 있었던 계기를 묻자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이라며 웃었다. 극한의 상황에서 발견한 조그마한 동질감이 시작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새벽이는 지영이를 처음 만나기 직전에 ‘덕수’(허성태 분)와 힘든 싸움을 한 뒤였거든요. 새벽이 마음에 불신이 더 커진 상황이었죠. 그 상황에서 저 멀리 혼자 앉아 있는 지영이를 봤을 때 여러 감정이 들었을 거라고 생각해요. ‘왠지 저 친구라면 내 말을 들어줄 것 같다’라는 마음이 있었던거죠.”

“새벽이는 내가 저 사람을 이겨야 다음 게임을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옆에 있는 사람에게 마음이 가게 되는 아이러니한 감정을 느끼지 않았을까요. 비슷한 나이에 겪지 않아도 될 일을 겪은 것에 대한 동질감도 있을 거고요. 그런 것들이 쌓이고 쌓여서 짧지만 급속도로 가까워진 게 아닐까 싶어요.”

배우 이유미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인스타그램

그는 “현실에서도 만난 시간은 짧아도 급속도로 가까워지는 관계가 있잖아요.”라고 새벽과 지영의 관계를 부연했다. 아울러 새벽과 지영을 통해 정호연도 ‘평생 갈’ 친구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첫 상대 배역으로 유미같은 배우를 만날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복이에요. 배우 정호연으로서도 좋은 파트너고, 인간 정호연에게도 좋은 친구예요. 평생 가자 유미야! 라고 말하고 싶어요, 하하.”

한편 ‘오징어 게임’은 상금 456억 원이 걸린 서바이벌 참가자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허성태, 김주령 등이 출연한다. 지난달 17일 공개됐다. 9부작, 청소년 관람불가.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