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행사에 뿔난 스타벅스 직원들 단체행동 예고하자, 대표 공식 사과

스타벅스 자료사진ⓒ뉴시스

잦은 마케팅으로 고충을 겪어온 스타벅스 직원들이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첫 집단행동을 예고하자,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 대표가 공식 사과했다.

6일 스타벅스코리아에 따르면 송 대표는 지난 5일 밤 사내 메일을 통해 매장 직원들에게 최근 벌어진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송 대표는 이메일을 통해 “긴 추석 연휴와 가을 프로모션 시즌 동안 예상 외의 많은 고객분들이 매장을 방문한 가운데, 지난달 28일 리유저블컵 행사 중 미처 예상하지 못한 준비 과정의 소홀함으로 과중함과 큰 부담을 드린 점 신실한 사과의 마음을 전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의 모든 리더십과 유관 부서가 정책이나 의사를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우선순위는 ‘파트너’였다”며 “하지만 어떠한 이유라도 그간의 노력이 부족했다면 그 또한 대표이사로서 저의 책임이라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이번 기회를 통해 성장의 뒤안길에서 놓친 부분은 없는지 자성하겠다”며 “다시 한 번 파트너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이를 반영하기 위한 프로세스를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권한의 명확한 현장 위임과 정형화된 프로모션 개선, 채용의 탄력성 확보, 조직 개편을 통한 소통 채널 강화를 병행해 나갈 방침”이라며 “파트너 여러분들이 건의하신 사항에 대해 행복협의회와 함께 구체적인 개선 방안을 실시간 공유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스타벅스는 플라스틱 재사용 컵 100만개 가량을 준비해 음료 주문자에게 무상 제공하는 ‘리유저블컵 데이’ 행사를 진행했다. 일부 매장에는 고객이 몰려 업무가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동안 스타벅스는 수시로 굿즈 상품을 제공하는 행사를 벌여왔는데, 이로 인해 직원들이 격무에 시달려 왔다는 불만이 지속해서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일부 스타벅스 직원들은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등을 통해 처우 개선과 과도한 마케팅 및 프로모션 지양, 임금 구조개선 등을 요구하며 10월 7~8일 서울 시내 트럭 시위를 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윤정헌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