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뚫고 열렸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6일 개막...10일간 부산 일대에서 진행
영화인들 “너무 보고싶었다” 감격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 2021.10.06.ⓒ뉴시스

국내외 영화인들의 최대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코로나 팬데믹으로 진행할 수 없었던 현장 개막식과 레드카펫을 2년만에 가졌다. 이번 축제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치러지는 최대 규모의 국제 행사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6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0일간 일정에 돌입한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70여개국 223편이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지난해 영화 상영은 부산 영화의전당에 한정됐지만, 올해엔 CJ CGV, 롯데시네마, 소향시어터 등에서도 초청작을 볼 수 있다. 출품 영화도 100% 극장에서 볼 수 있다. 다만,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서 전체 좌석은 50%만 열린다.

영화제의 꽃인 레드카펫도 2년 만에 열렸다. 영화제 관계자, 영화 감독, 배우들은 레드 카펫을 밟으며 반갑게 인사했다. 청중들 역시 반수로 화답했다. 이날 레드카펫 행사엔 배우 조진웅, 한소희, 원진아, 유아인, 김신록, 김현주, 최민식, 이엘, 박소이, 최희서, 김규리, 서영희, 변요한, 안성기, 전여빈, 박소담, 박해일 등 많은 배우들이 참석했다. 봉준호, 임상수, 임권택 감독도 함께 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린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사회를 보고 있다. 2021.10.06.ⓒ뉴시스

영상 아닌 현장에서 만난 영화인들...
반가움으로 영화제 분위기 '후끈'

이날 저녁 7시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개막식 사회자로 나서자 분위기는 한층 더 달아올랐다.

특히 두 배우는 비대면이 아닌 대면으로 영화인 동료와 관객들을 만난 기쁨과 반가움을 드러냈다.

송중기는 "저희 앞엔 관객들과 영화 관계자들이 함께해주고 계신다. 오랜만에 이렇게 직접 바로 앞에서 여러분과 소통할 수 있게 되니까 너무 더 반갑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영상통화나 화면이 아니라 서로 진짜 모습을 보니까 감격스럽다"며 "우리 소중한 일상이 고맙게 느껴지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박소담 역시 "이렇게 직접 여러분 만나게 되어 감격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2년이라는 시간 동안 코로나로 영화계는 물론이고 많은 분들이 어려움 겪었다"며 "부산국제영화제가 위로와 위안이 되는 시간, 새로운 희망을 전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우 최민식, 임상수 감독, 박해일이 6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06.ⓒ뉴시스

개막작은 '행복의 나라로'...최민식 "너무 보고싶었다" 소감
한국영화공로상에 故 이춘연 씨네2000 대표
아시아영화인상에 임권택 감독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된 '행복의 나라로'(Heaven:To the Land of Happiness) 팀도 무대에 올라 관객에게 인사를 전했다.

임상수 감독의 장편 신작 '행복의 나라'로는 2020년 칸영화제 공식부분 초청작에 선정된 작품이다. 하지만 2020년 칸영화제 개최가 무산되면서, 올해 부산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게 됐다. 임 감독과 출연진 역시 현장에서 영화를 선보이게 된 기쁨을 드러냈다.

최민식은 "후배들이 좋은 말을 많이 해서 저는 짧게 말하겠다"면서 "너무 보고 싶었고 그리웠다. 더이상 무슨 말이 필요하겠습니까"라고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는 "'행복의 나라로'라는 작품으로 오랜만에 부산국제영화에서 문을 열게 돼서 너무나 영광"이라고 말했다.

임상수 감독 역시 "바다의 도시 부산, 이렇게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날의 밤, 환상적인 야외극장, 팬데믹을 뚫고 여기에 모여준 관객 여러분, 오늘 밤의 유일한 문제는 제 영화 '행복의 나라로' 인 것 같다"면서 "부디 운이 좋길 바라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그는 "이 영화는 팬데믹이 있기 전에 찍었다. 1년간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고생한 스텝들을 생각해 본다"며 고마워했다.

영화의 끝을 장식할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인 가수이자 배우인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다.

올해 한국영화공로상은 지난 5월 세상을 떠난 故 이춘연 씨네2000 대표가 받았다. 아들 이용진 씨가 대신 나와 상을 받았다. 이용진 씨는 "개인적으로는 아버지가 계시지 않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와보는 게 생소하다. 저의 아들인 손주를 등에 업고 해운대 바다를 걷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말하며 고인을 떠올렸다.

그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영화인으로서의 아버지의 삶을 돌아봤을 때 감동적이고 존경스러웠다"며 "앞으로 평생 아버지에 대한 감동과 존경을 마음에 안고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영화인상은 임권택 영화감독이 받았다. 후배 영화인들을 대표해서 봉준호·임상수 감독이 나와 함께 축하해줬다.

임권택 감독은 "60년 초에 데뷔해서 지금까지 한 100여 편 영화를 찍었다"며 "지금 나이까지 영화를 만들면서 살았다는 게 너무나 행복하고 기쁘다"며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형준 부산 시장과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이 나와 영화제의 개막을 선언했다.

박형준 시장은 "올해는 부산국제영화제를 사랑하는 마음이 하나 되어 철저한 방역 수준을 준수하는 가운데 영화제의 꽃인 개막식을 열 수 있게 됐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가 서서히 일상을 회복해 나가는 희망의 첫걸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배우 유아인, 김신록, 김현주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06.ⓒ뉴시스

영화제는 온·오프라인 병행 진행
영화제를 찾는 영화인과 작품들

영화제는 온·오프라인 행사를 함께 진행한다. 개·폐막식을 포함해 오픈토크, 스페셜토크, 핸드프린팅 등도 열릴 예정이다.

영화제를 찾는 영화인들 역시 주목받고 있다. '기생충'으로 국제 영화제에서 큰 주목을 받은 봉준호 감독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과 특별대담을 갖는다. 이 밖에 아시아필름어워즈 심사위원장인 이창동 감독, 뉴커런츠 심사위원 장준환 감독, 박찬욱 감독도 부산을 찾는다.

배우 엄정화와 조진웅은 '올해의 배우' 심사를 맡는다.

또한 '뉴 노멀' 시대를 맞이하여 새롭게 신설된 '온 스크린'을 통해서 넷플릭스 콘텐츠인 '마이 네임' '지옥' '승리호'도 만나볼 수 있다. 해당 작품의 출연진과 함께 하는 오픈토크도 열린다.

단연 주목받는 것은 이번 영화제를 채울 작품들이다. 베를린영화제, 베니스영화제 등 세계적인 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작품들이 초청돼 관객을 만난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빛나는 쥘리아 뒤쿠르노 감독의 '티탄'은 물론이고,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 수상작 '배드 럭 뱅잉'도 상영된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은 한국영화공로상 시상, 아시아영화인상 시상, 뉴커런츠심사위원 소개, 개막작 소개, 개막 선언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한편, 지난 6일 개막한 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대영, 소향씨어터,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커뮤니티비프) 등 부산 일대에서 펼쳐진다.

배우 한소희와 박희순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1.10.06.ⓒ뉴시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세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