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CIA, 중국미션센터 신설... 코리아미션센터는 흡수 폐지

CIA 성명, “더욱 적대적인 중국에 대한 대응”... 한반도 문제 뒷전 우려도

미국 중앙정보국(CIA) 로고 (자료 사진)ⓒ뉴시스, AP통신

미·중 갈등이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중국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중국미션센터’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또 한반도 문제를 담당했던 ‘코리아미션센터’는 지역 부서로 흡수돼 폐지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 번스 CIA 국장은 7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미션센터(CMC)는 21세기에 직면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지정학적 위협, 더욱 적대적인 중국 정부에 대한 우리의 공동 작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CIA는 이에 따라 각국에 요원과 언어학자, 기술담당자, 전문가 등을 배치해 중국 첩보를 수집하고 이를 분석해 대응할 예정이다. 냉전 시절 CIA가 구소련을 대상으로 펼쳤던 활동을 재개하겠다는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에 관해 CIA 고위당국자가 과거 구소련에 대응해 펼쳤던 활동을 비교하면서, 중국은 경제 규모로 볼 때 더욱 복잡하고 가공할 라이벌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번스 국장은 이미 지난 2월 인사청문회에서 중국을 변화하는 기술과 다른 중요한 분야에서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지적했다. 따라서 이번에 신설되는 CMC는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을 영입해 중국에 대한 우선순위를 강화하려는 목적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외신들은 한반도 문제를 집중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만들어진 ‘코리아미션센터’와 이란 문제에 대응하는 ‘이란미션센터’는 각각 동아시아와 중동 지역을 담당하는 부서로 흡수돼 사실상 폐지된다고 전했다.

따라서 미국 외교정책 순위에서 한반도 문제가 뒷전으로 밀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다만 CIA 고위당국자는 이들 센터의 폐지가 해당 지역의 중요성 축소를 반영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고 NYT는 전했다.

CIA도 이날 성명에서 “번스 국장은 또 다른 중요한 위협인 공격적인 러시아와 도발적인 북한, 적대적인 이란에 계속 날카롭게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다만 NYT는 최근 기사에서 각국에서 CIA 요원들의 신상이 드러나면서 해외 첩보망이 위기에 봉착해 있다고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