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에 1인 2역으로 캐스팅

배우 진영ⓒBH엔터테인먼트

배우 진영이 김성수 감독의 신작 영화 ‘크리스마스 캐럴’에 주연으로 캐스팅됐다.

8일 영화제작사 화인컷은 이같이 알리며 영화가 내년 초 촬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크리스마스 캐럴’은 쌍둥이 동생의 죽음에 복수하기 위해 스스로 소년원에 들어간 쌍둥이 형을 다룬 이야기다. ‘열외인종잔혹사’, ‘메이드 인 강남’ 등을 집필한 주원규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영화는 올해 부산 아시안프로젝트마켓(APM)에 선정되기도 했다.

진영은 극 중 쌍둥이 형제 ‘주일우’와 ‘주월우’로 분해 1인 2역을 연기한다.

진영은 제작사를 통해 “촬영을 앞두고 기대감과 부담감이 공존한다. 원작이 있는 작품인 만큼,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최대한 열심히 임하겠다”라고 전했다.

2013년 아이돌 그룹 갓세븐으로 데뷔한 진영은 올해 초 그룹 활동을 정리하고 배우 활동에 전념해왔다.

영화 ‘눈발’을 비롯해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tvN 드라마 ‘악마판사’에서 열연했다.

시나리오를 각색한 김성수 감독은 “복수극의 외피를 쓴 성장 영화이자 어른들의 룰이 견고하게 지배하는 세계에서 탈출을 시도하는 아이들의 이야기”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영화는 메인 캐스팅 라인업을 구축한 후 내년 초 촬영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