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이자로 연 2천만원 이상 받은 ‘금수저’ 미성년자 2068명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세청 ‘미성년자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현황’ 공개

오만원권 자료사진ⓒ뉴시스

주식 배당과 이자 등 금융소득이 연간 2천만원 이상인 미성년자 ‘금수저’가 최근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아 12일 공개한 ‘미성년자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9년 금융소득이 연간 2천만원을 넘는 미성년자는 2,068명으로 집계됐다.

금융소득 연간 2천만원 이상 미성년자는 2015년 753명에서 2016년 893명, 2017년 1,555명, 2018년 1,771명으로 늘더니 2019년 2천명을 넘어섰다. 2019년에 2015년 대비 2.7배 증가한 셈이다.

이들의 금융소득 규모도 크게 늘었다. 2015년 943억원에서 2019년에는 2,109억원으로 두 배 이상 불었다. 이자소득은 같은 기간 44억원에서 45억원으로 평이한 수준을 유지한 반면, 배당소득은 899억원에서 2019년 2,064억으로 2.3배 늘었다.

2015∼2019년 5년 간 이들의 금융소득 합계는 7,573억원이며, 배당소득이 97.6%(7,391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자소득은 2.4%(182억원)로 집계됐다.

정일영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도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는 것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며 “국세청에서 세금 없는 부의 대물림이 없도록 무관용 원칙하에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1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미성년자 금융소득 종합과세 신고현황’에 따르면, 주식 배당과 이자 등 금융소득이 연간 2천만원 이상인 미성년자 ‘금수저’가 최근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국세청/정일영 의원실 가공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