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매출 역대 최대…GM 리콜 충당금으로 영업이익은 반 토막

LG전자 사옥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LG전자가 올해 3분기에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생활가전과 TV 부문 판매 호조가 매출 증가를 견인했다.

다만, 제너럴모터스(GM) 전기차 볼트 리콜에 따른 대규모 충당금 반영으로 영업이익은 지난해 대비 절반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LG전자는 올해 3분기 잠정(연결) 경영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액 18조 7,845억원, 영업이익 5,407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2.0% 늘었고, 영업이익은 49.6% 줄었다.

3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다. 종전 기록은 올해 1분기 17조 8,124억원이다.

영업이익은 리콜 충당금에 따라 큰 폭으로 감소했다. LG전자는 GM 볼트 리콜 충당금으로 2분기에 2,346억원을 반영한 데 이어, 3분기에도 4,800억원을 설정했다.

GM은 지난 8월, 배터리 화재 사고로 볼트 EV와 EUV의 리콜을 결정했다. 리콜 물량은 총 14만 2천대 정도다. 해당 모델의 배터리 셀은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팩은 LG전자가 생산한다.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증권가에서는 생활가전과 TV 부문 성장으로 매출이 증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부문별 실적은 오는 28일 발표될 예정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한무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