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유나이티드, 김도혁 K리그 200경기 한정판 MD 출시

인천유나이티드가 팀의 주장이자 ‘원클럽맨’ 김도혁의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을 특별하게 기념한다.ⓒ사진=인천유나이티드

인천유나이티드가 팀의 주장이자 ‘원클럽맨’ 김도혁의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을 특별하게 기념한다.

인천 구단은 팀의 주장이자 ‘원클럽맨’인 김도혁의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을 기념하여 특별 한정판 머천다이즈(MD)를 출시해 오는 10월 15일 금요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이번 한정판 MD는 이전에 출시된 아길라르와 무고사의 100경기 출전 기념 유니폼과 같은 콘셉트로 출시됐다. 김도혁 선수의 모습이 담긴 등번호 마킹 홈·원정 유니폼과 200경기 기념 특별 유니폼 소매 패치, 그리고 선수의 연도별 모습이 프린팅된 스카프로 구성돼 있다.

유니폼 소매에 달릴 패치에는 김도혁의 별명 ‘하프스타’ 무늬로 디자인한 특별한 로고가 그려져 있다. 유니폼 등번호에는 김도혁 고유의 ‘하프스타’ 포즈를 취한 사진이 마킹되어 있어 특별함을 더했다. 스카프에는 2014년 데뷔한 김도혁 선수의 연도별 활약 사진과 함께 그의 별명인 ‘인천의 하프스타(Half Star of Incheon United)’ 문자가 프린팅되어 있다.

2014년 인천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도혁은 K리그 통산 200경기에 출전해 12득점 15도움을 기록했다. 군 복무였던 아산 무궁화 축구단을 제외하곤 줄곧 인천에서만 뛴 ‘원클럽맨’이다. 실력과 외모도 뛰어나 인천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2015년 인천 구단의 전광판 이벤트를 통해 별 반개를 뜻하는 ‘하스프타’라는 별명을 얻은 바 있다. 2021시즌 현재 28경기에 출전해 2득점 3도움을 기록하는 등 팀의 주장으로서 맹활약 중이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팀의 주장이자 ‘중원의 살림꾼’으로 활약 중인 김도혁 선수를 위해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 기념 특별 한정판 MD를 준비했다. 많은 인천 팬이 함께 기념해주고 축하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도혁은 “늘 인천 팬 여러분이 보내 주신 성원에 감사드린다. 인천의 ‘원클럽맨’으로, 그리고 인천의 전설로 남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현석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