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대장동 핵심’ 남욱 여권 제재 조치

남욱 변호사ⓒJTBC

외교부가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로 지목된 남욱 변호사에 대해 여권 제재 조치를 취했다. 남 변호사는 현재 미국에 머물고 있다.

외교부는 13일 “검찰로부터 여권 제재 요청 공문을 접수한 뒤 관련 법령을 검토해 필요한 조치를 취했으며, 그 결과를 검찰 측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여권법 관련 규정에 따라 남 변호사에게 여권 반납 명령 및 여권 발급 제한 조처를 내렸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지난 8일 미국에 체류 중인 남 변호사의 여권을 무효화 해달라고 외교부에 요청했다.

여권 무효화 절차는 대상자가 통지 2주 안에 자발적으로 여권을 반납하지 않을 경우 이뤄진다.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 변호사는 2009년 대장동 민간 개발 사업을 주도한 인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뒤 민간 개발을 위해 주변 토지를 사들이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 변호사는 전날 JTBC와의 인터뷰에서 곧 국내에 들어와서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소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