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완료율 85% 이르면, 델타 변이도 마스크 없이 이길 수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정례 브리핑 자료사진ⓒ사진 = 뉴스1

백신 접종완료율이 85%에 이르면 마스크 없이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방역 당국의 분석이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4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이동상황 등 별다른 변화 없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소폭 감소하거나 정체한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예방 접종의 급속한 접종완료율 상승이 기인한 것”이라며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권 부본부장에 따르면, 백신 접종은 가장 강력한 ‘개인적 거리두기’ 중 하나다. 접종률이 30%대를 이를 때까지는 집단면역 효과가 거의 나타나지 않지만, 55% 정도에 이르면 집단면역도가 50%에 이르게 된다.

기초재생산지수 2.0이란 1명의 환자가 통상 2명의 또 다른 환자를 만든다는 것인데, 집단면역도가 50%에 이르면 기초재생산지수 2.0의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 초기 바이러스의 기초재생산지수는 2.7가량 되며, 비교적 최근에 나타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기초재생산지수가 5까지 이른다고 한다.

권 부본부장은 “백신 접종완료율이 70%에 이르면 기초재생산지수 3.0을 이겨낼 수 있다”라며 “만약 기초재생산지수 5.0 정도를 이겨내려면 접종완료율이 약 85%에 이르러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접종완료율과 관련해 85%를 언급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론적으로는) 접종완료율이 85%가 되면, 아마도 집단면역은 대략 80%에 이르게 되고, 그렇게 되면 델타 변이조차도 이론적으로는 마스크·집합금지·영업금지 없이도 이겨낼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접종완료율이 80%를 넘어선 싱가포르에서 하루 확진자가 3000명 가까이 나오는 현상에 대해서는 “예외적인 경우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높은 접종률을 보이는 국가 중에 확진자 발생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도 있긴 하지만, 대부분 거리두기 이완을 너무 이르게 했거나 접종이 이루어지지 않는 인구집단이 코어그룹으로 밀집된 상황 때문인 경우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당국은 접종완료율이 언제 85%에 이를지 구체적인 시점을 전망하진 않았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지금 저희가 접종완료율이 80%, 90%까지 (언제 도달할지) 예측하기에는 적절한 시기가 아닌 것 같다”라며 “일단 10월 말까지 최대한 접종완료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고, 전 인구 대비 70%를 목표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접종을 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승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