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징계 정당’ 판결에 추미애 “윤, 정계 은퇴하고 수사받아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선 6호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9.10ⓒ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총장에 내려진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는 법원 판단과 관련해, “정계 은퇴하고 수사에 응하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실을 외면하지 않은 재판부의 판결을 환영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만시지탄”이라고 운을 띄웠다.

그는 “무리한 징계라는 과도한 비판에도 진실의 힘을 믿고 기다려 준 모든 분에게 늦게나마 진실의 단편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통제받지 않는 권력기관에 대한 민주적 통제가 격렬한 저항에 부딪혔지만, 결국은 국민 눈높이와 상식에 부합하는 결론에 이르게 된 점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판결로 다시는 정치검찰이 검찰 권력을 사유화하거나, 자신의 정치적 야심을 위해 국민의 공권력을 남용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징계사유 원인이 된 한동훈-채널A 사건과 비슷한 시기 저질러진 청부고발 사건에 대해 수사당국의 보다 철저한 수사로 다시는 이 땅에서 정치검찰에 의한 국기문란 사태라는 비극이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은 검찰총장으로서는 헌정사상 처음 징계를 받은 자가 됐다”며 “변호사 자격을 거부당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대통령을 하겠다고 나선 모양새가 과연 합당한지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한 윤 전 총장을 향해 “지금이라도 국민께 잘못을 석고대죄하고, 후보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수사에 성실히 응하는 것이 마땅한 태도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검찰을 입당시킨 것도 모자라 대선주자로 만든 국민의힘에게도 공당으로서의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징계 처분이 확정된 전직 검찰총장 출신 후보에게 공당으로서 어떤 처분을 내리는지 국민과 함께 지켜보겠다”고 했다.

앞서 법원은 이날 법무부가 윤 전 총장에게 내린 정직 2개월 징계처분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주요 징계 사유로 지목된 ▲판사 사찰 의혹 ▲최측근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부원장) 봐주기 의혹을 모두 인정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13일 오후 제주시 도남동 KBS제주방송국에서 열린 합동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0.13.ⓒ뉴시스 / 제주도사진기자회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