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정당성’ 확인됐는데도 “대선 출마 명분 더 커졌다”는 윤석열 측

대장동 사건과 엮으며 ‘정치적 판결’로 몰아가기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자료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 재직 당시 받았던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오면서 윤 전 총장의 정치 도전 명분이 흔들리는 상황이지만, 윤 전 총장 측은 이번 판결을 '정치적 판결'로 몰아가며 "오히려 대선 출마 명분이 더 커졌다"고 강변했다.

윤 전 총장 캠프 윤희석 공보특보는 15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전날 나온 서울행정법원의 판결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같이 주장했다.

윤 특보는 지난해 징계 처분 효력을 정지 시켜 달라는 가처분 신청이 인용된 점을 언급하며 "법무부 징계가 부당하다고 결론 내려진 걸 1심 재판부가 갑자기 뒤집은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는 "본안으로 가서 뒤집은 건데, 총장직을 사퇴한 게 3월 4일이다. 반년이 훨씬 넘었고 총장에 있지도 않은데 무슨 재직 시 징계처분에 대한 판단을 갑자기 이렇게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사법부가 왜 이런 일에 끼느냐는 의혹도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걸 가지고 '출마 명분이 어떻다' 하는데, 어차피 문재인 정권에 대항하고 있었던 검찰총장직에 있었던 분에 대해서 그 정권에서 내린 징계 처분에 관한 판단"이라며 "징계 처분을 받아들이든 말든 그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윤 특보는 '당시 이 일 때문에 출마했던 분이니, 출마 명분이 약해지는 게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게 무슨 의미가 있냐"며 "저는 (대선) 출마 명분이 더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윤 특보는 그 이유에 대해 "이런 식으로 근거 없는 것에 대해서 징계를 내리려고 했었던 정권에 저항하다가 결국은 출마할 수밖에 없었다(는 것)"고 설명했다.

그는 '징계에 대한 근거가 있다고 사법부가 판단을 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도 "글쎄요"라며 "이 사법부, 지켜봐야겠다"고 답했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도 비슷한 주장을 펼쳤다. 김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이번 판결을 두고 '대장동 사건의 물타기'라고 규정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같은 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대장동으로 일어났던 문제들이 결국 사법부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윤석열 후보에게 매우 불리한 재판 결과가 나타나면서 오히려 대장동으로 인한 시선을 이 재판 결과로 물타기 하는 게 아니냐는 주장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거듭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미 총장에서 사퇴했기 때문에 이번 재판 결과가 실익이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총장직에서 사퇴해 징계 무효 소송이 실익이 없다면, 소 취하는 왜 안 했냐'는 질문에는 "관련된 내용의 진실을 밝히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직을 개인으로서 그만둘 수 있는 거지만 관련된 일이 두 번 다시 재발되지 말아야 되기 때문에 사법적인 판단을 통해 관련된 내용을 분명히 짚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