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지자 반발 ‘일베’ 비유했던 송영길, 결국 사과

“부적절한 표현으로 상처받으신 분들에게 깊은 사과 말씀...마음 더 헤아리도록 노력”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15.ⓒ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대선 경선 결과에 거세게 반발한 이낙연 전 대표의 일부 지지자들을 ‘일베 수준’이라고 비하한 데 대해 사과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연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선에서 낙선한 이 전 대표에게 “전날 전화를 드려서 많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여러 가지 서운한 점도 이야기를 잘 들었다. 깊은 고뇌와 아픔에도 당의 단합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충정을 절절히 확인할 수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 대표로서 20년 넘는 세월 동안 함께 당을 지켜온 동료 정치인으로서, 이낙연 후보에게 위로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지지자분들의 상처와 상실감에 대해서도 위로의 말씀을 건네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제가 일부 극단적인 행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비유와 표현이 있었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또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모두가 극단적인 행태를 지양하고 함께 상처를 내지 않고 하나가 될 수 있는 민주당이 되도록 저부터도 솔선수범해서 더욱 노력하도록 하겠다”며 “자신이 지지한 후보가 안 됐을 경우엔 상처가 더 크다. 이분들의 마음을 더욱 헤아리도록 저 자신부터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지난 13일 YTN ‘뉴스큐’에 출연,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과반 득표 후보자’로 선출한 경선 결과에 반발하며 온라인에 비방글을 게시하고, 문자폭탄 등 방법을 동원하는 데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송 대표는 “언론개혁을 떠들던 개혁 당원이라는 분들이 이런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을 보고 스스로 반성해야 된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가지고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는 것, 똑 닮았다. 이런 행태는 일베와 다를 바가 없다”고 비난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