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 향해 “이재명 캠프 서초동 지부냐” 맹비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자료사진.ⓒ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검찰을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재명 면죄부 수사, 좌시하지 않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대장동 사업 비리의 주요 관련자이자 로비 의혹의 핵심인 김만배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며 "26년 검사 생활에 이런 수사 방식은 처음 본다. 검찰이 이대로 가면 '명캠프(이재명캠프)' 서초동 지부라는 말까지 듣게 됐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속·철저히 수사하라'고 한 마디 하자, 수사를 하다 말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가 바로 기각됐다"며 "무슨 수사를 이렇게 하나"라고 반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지시 중 '철저'는 빼고 '신속'만 따르려다 이런 사고가 난 거 아니냐"며 "체포된 피의자도 아닌데 쫓기듯이 영장을 청구한 것은 신속하게 윗선에 면죄부를 주라는 하명에 따른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또 "서울중앙지검장이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을 수원지검으로 이송해버렸다"라며 "대장동 특혜 개발에서 얻은 수익이 이재명 후보의 변호사비로 흘러갔을 수도 있다는 것이 의혹의 핵심인데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만 따로 떼내어 수원지검으로 보내다니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와중에 서울중앙지검장은 어제 국회에서 녹취록에 나오는 '그분'은 '정치인 그분'이 아니라고 확인해주는 발언을 했다"며 "이재명 후보가 '그분'이 아니라는 말이다. 어떻게 수사 도중에 이런 발언을 하느냐"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변인이나 할 수 있는 소리"라고 비난했다.

윤 전 총장은 "대검 수뇌부, 서울중앙지검 수사 관계자들에게 분명히 경고한다. 철저히 수사하라"며 "이렇듯 국민의 소중한 재산을 공권력을 동원해 약탈한 혐의를 눈감고 넘어간다면 여러분들도 공범이다. 이러다가는 여러분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으름장을 놨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