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의혹’ 검찰, ‘윗선 지시로 성남시청 뒤늦게 압수수색’ 보도에 “사실 아냐”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 전담수사팀이 15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청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특혜 의혹과 관련한 압수수색을 마친 뒤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2021.10.15.ⓒ뉴시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대검 윗선의 제동으로 성남시청이 수사 초반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6일 "수사팀이 당초 성남시청도 포함된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준비했다거나, 중앙지검장 등의 지시로 성남시청이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것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일보는 〈검찰 고위층 제동에…성남시청 뒤늦게 압수수색〉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당초 성남도시개발 공사 등을 압수수색할 때 성남시청도 압수수색하려 했지만 '윗선'의 제동으로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보도했다.

또 조선일보는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도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견이 없었는데 대검 등 '윗선'에서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보류하라는 취지의 수사지휘를 받은 뒤 수사팀에 '압수수색 대상에서 성남시청을 제외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과정에서 수사 방향에 이견을 제시한 특수통 부부장검사가 수사에서 배제됐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하지만 수사팀은 "수사팀은 수사 단계에 따른 수사 상황 등을 모두 고려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여 집행하게 된 것"이라며 대검 '윗선'의 개입 탓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애초 수사팀에서 이 지검장에게 압수수색 계획을 보고할 때나 이 지검장이 대검에 보고할 때 성남시청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수사방향에 이견을 제시한 수사팀 내 특수통 부부장검사가 배제됐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해당 부부장검사는 기존에 담당하던 주요 수사 사건의 처리를 겸하게 된 것일 뿐 전담수사팀에서 배제된 것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전담수사팀은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해 합심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수사팀 내부나 지도부와의 이견이 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전날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했다. 대장동 사업 관련 부서인 문화도시사업단과 문화재 관련 담당 부서인 교육문화체육국 등에 대한 압수수색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