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대장동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 윤석열”

ⓒ민중의소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아무래도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같다"며 윤 후보의 '대장동 대출 수사 봐주기' 의혹을 추궁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힘과 토건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석열 후보에겐 이해 못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주임검사는 중수2과장 윤석열 후보였다"며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5개 계열 은행을 통해 약 4조 6천억 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LH 공공개발이 추진중인데도, 부산저축은행그룹은 정부방침에 반해 민간개발을 추진하는 업자들에게 2009년 11월부터 토지매입자금 등으로 무려 1,155억 원을 대출했다"며 "단일사업 대출로는 엄청난 거액이었고, 정부의 공공개발방침에 반하고 위험한 투기적 대출이었음에도 수사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 후보는 또한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가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만배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만배 씨 누나는 윤석열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며 "박영수 전 특별검사는 화천대유 고문으로 거액 고문료를 받았고, 딸은 화천대유에 근무하며 곽상도 아들처럼 거액 퇴직금을 받기로 되어있다고 하며, 회사 보유 대장동 아파트를 분양받아 8억 원 가량 시세차익을 챙겼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며 "로또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와 박 전 특별검사,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의힘과 토건세력은 민간개발 추진하며 개발이익 100% 독식하려 했고, 이재명은 이들과 싸우며 개발이익 100% 환수하려다 50%~70%를 환수했고, 토건세력 몫 개발이익 나눠가진 것도 국민의힘"이라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이제 윤석열 후보께서 답하셔야 한다.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이냐"고 추궁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