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투잡’ 교사들, 월 최대 수익 250만원

유튜브ⓒ유튜브

겸직허가를 받은 교사들의 월 최대 수익은 유튜버 활동이 월 250만원, 임대사업이 월 116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국회 교육위원회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교원 겸직 허가 실태조사에 따르면 총 50만 859명의 교사 중 5671명(1.13%)이 겸직허가를 받아 활동 중이다. 교사들은 국가공무원법에 의해 원칙적으로는 겸직이 금지되지만, 학교장 허가를 받으면 겸직이 가능하다.

겸직 유형별로는 외부강의가 1925명으로 33.9%를 차지했다. 이어 △기관·단체 임원이 894명(15.8%) △유튜브 796명(14%) △자료개발·출제 475명(8.4%) △임대업 457명(8.1%) △저술 401명(7.1%) △상담 278명(4.9%) △연구활동 167명(2.9%) △기타 197명(3.5%) 순이다. 이 가운데 임대사업과 유튜버의 월 최고수익은 각각 1160만원, 250만원이다.

겸직 활동 교사의 76%는 공립학교 소속이다. 사립학교 교사는 21.3%, 국립학교 교사는 2.59%다. 학교급별 겸직 활동 교원은 초등학교 39.1%, 고등학교 36.2%, 중학교 19.8%, 특수학교 3.4%, 유치원 1.2% 등으로 초등교사 비중이 가장 컸다.

앞서 교육부는 교사들의 유튜버 활동이 늘자 2019년 8월 관련 복무지침을 마련했다. 교원의 품위를 손상하는 등의 부적절한 행위는 금지하지만, 공익적 유튜브 활동을 장려하는 것이다.

특히 교사 직무에 무리가 될 정도가 아니라면 영상을 제작, 광고 수익을 얻어도 된다. 반대로 광고 수익 발생 요건에 도달하지 않을 때에는 겸직 신고를 따로 할 필요 없다. 유튜버 활동으로 광고 수익을 얻으려면 구독자가 최소 1000명 이상이어야 한다.

윤 의원은 “교사 본연의 직무에 소홀하거나 학생 초상권을 보호하지 않고 교육공무원으로서 품위를 손상시키는 일부 유튜버 교사들이 있다”라며 “유튜버 활동에 대해서는 교육부의 구체적 지침이 마련돼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교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중 특정 인물을 비하하거나 비속어를 사용하는 영상도 있다는 것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아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