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새 거리두기…수도권 사적모임 8명・결혼식 250명까지

18시 0시부터 시행되는 새 거리두기 자료화면ⓒ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의 일부 방역 수칙을 완화한 새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는 18일부터 2주간 시행된다.

정부는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했다. 다만, 백신 접종률이 높아짐에 따라 접종 완료자에 대한 사적 모임 인원과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결혼식 하객 수 등 인센티브(혜택) 범위를 넓혔다.

17일까지 수도권을 비롯한 4단계 지역에서 장소(다중이용시설)・시간과 관계없이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 완료자와 함께라면 최대 8명이 만날 수 있다. 기존에는 식당이나 카페에서는 오후 6시 전까지 백신 접종 완료자 2명을 포함 최대 6명, 오후 6시 이후로는 접종 완료자 4명 포함 최대 6명만 모일 수 있었다.

또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 영업시간은 밤 10시까지로 계속 제한되지만, 독서실・공연장・영화관은 자정까지 운영할 수 있게 된다.

3단계인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식당・카페 영업시간은 밤 10시에서 밤 12까지 늘어난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제한했던 결혼식 참석 인원 기준도 완화됐다.

결혼식은 음식 제공 여부와 관계없이 기존 49명에서 접종 완료자 201명을 더해 최대 250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기존에는 식사 제공 시 최대 99명(기본 49+접종 완료자 50명)까지만 초대할 수 있었다.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기존처럼 미접종자만으로 99명을 채우고, 접종 완료자 100명을 추가해 199명까지 참석 가능했다.

종교시설은 99명 상한을 해제하고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 시 20%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는 4단계 지역에서 최대 99명 내에서 전체 수용 인원의 10%까지 참석할 수 있었다.

3단계 지역에서는 종교시설의 전체 수용 인원의 20%까지 허용하고, 접종 완료자들만 모일 때는 30%까지만 가능하다.

스포츠 관중석의 경우 4단계 지역에서 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 관중석은 전체 수용 인원의 20%, 실외 관중석은 30%까지 입장할 수 있다. 접종 완료자에게만 스포츠 관람을 허용한 점에서 국내 첫 백신패스 적용 사례로 여겨진다.

숙박시설의 객실 운영 제한은 사라진다. 기존 4단계에서 전 객실의 3분의 2까지, 3단계에서는 4분의 3까지만 객실 운영이 가능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지난 15일 새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하면서 “이번 거리두기 조정 기간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이어지는 징검다리로 방역체계 전환의 준비 및 시범적 운영기간으로 활용한다”라고 말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조아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