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잘했다’ 발언 끝까지 잘못은 아니라는 윤석열 “할만한 말이지만 지적하니 수용”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1ⓒ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군사 쿠데타와 민간인 학살 주범인 전두환을 옹호하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다가 당 안팎의 지적에 마지못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한 말은 문제가 없다는 꼿꼿한 태도를 유지했다.

윤 전 총장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진행된 청년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해운대 당협에서의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은 결코 아니다”며 “각 분야에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 정치를 하겠다는 뜻”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밝힌 입장이 ‘사과’는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윤 전 총장은 공약 발표를 마친 뒤 ‘사과 내지는 사죄라는 의미로 받아들여도 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유감의 표현으로 받아들여 달라”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내가 생각해도 할만한 말이라고 생각했더라도 받아들이는 국민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그 비판을 수용하는 것이 맞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 지도부 인식과도 큰 차이

자신의 발언이 ‘권한 위임’, ‘책임 정치’를 강조한 것이라는 식의 윤 전 총장의 입장은 여전하다. 그러나 이는 국민의힘 지도부의 인식과도 다소 차이가 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여수시 만흥동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후보가 어떤 취지로 말을 했는지는 본인이 설명을 했겠지만, 저는 그 의견에도 다소 동의하기 어렵다”며 “전두환 대통령은 ‘정치’를 한 적이 없다. 통치를 했을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사람과 화합해서 의견을 조율하고 정당 간 의견 교류를 만들어내는 이런 정치활동을 한 적이 없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의) 그 인식에도 다소 동의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정치인은 기본적으로 본인의 발언에 대해 항상 책임을 지고 평가를 받는 위치에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실제로 호남에 실망을 준 일이 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가 비판을 감내해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로서 당의 원칙과 철학을 세우는 일에 있어서는, 역사의 정설과 다른 의견들이 당의 기본 정책이나 핵심 가치에 반영되는 일이 없도록 정확하게 선을 긋겠다”고 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