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캠프, ‘개 사과’ 사진 논란에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 사과드린다”

역시나 실무자 탓, “앞으로 신중히 게시할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늑장 사과한 뒤 윤석열 캠프가 운영 중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사진. 사진에는 윤 전 총장 반려견인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겨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인스타그램 '토리스타그램' 캡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전두환 옹호' 발언 늑장 사과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게시해 논란이 된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논란의 사진이 올라온)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윤석열 캠프는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며 "아울러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전두환 씨에 대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 잘했다는 분들이 많다"며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꽤 있다"고 주장했다. 이후 '전두환 옹호 망언' 논란이 불거졌고 이에 대한 사과 요구가 빗발쳤지만, 윤 전 총장은 진의가 왜곡됐다며 해명만 반복했다. 윤 전 총장은 문제의 발언이 나오고 한참 지난 21일에야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사과 이후 윤 전 총장 명의의 인스타그램 계정과 캠프가 운영 중인 반려견 토리의 계정에 '먹는 사과' 사진이 잇따라 올라오면서 파문을 일으켰다.

더욱이 윤 전 총장 계정에는 지난 20일에도 '사과 사진'이 올라와 이미 한 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이번 사진 논란을 단순히 '실무자의 실수' 차원으로만 볼 수 없는 이유다. 당시 게시물에는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사진과 함께 "석열이 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는 글이 첨부됐는데, 당시 윤 전 총장을 향한 사과 요구를 조롱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쇄도했다. 현재 두 계정의 '사과 사진'은 모두 삭제된 상태다.

논란이 된 사진을 단순히 '재미'로 치부했던 권성동 의원도 22일 사과했다. 윤석열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그 부분은 저도 밤새 일어난 일이어서 잘 모르겠다"면서도 "인스타그램이란 건 재미있게 하기 위해서 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너무 무겁고 딱딱하면 재미가 없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공식 입장은 (윤 전 총장) 본인의 페이스북과 어제 기자회견에서 한 '유감 표명'이라고 보면 되고, 인스타그램은 약간 재미를 가미한 것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이라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고 적극 엄호했다.

이 발언마저 논란이 되자, 권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별도의 사과문을 게시했다. 권 의원은 "오늘 아침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나온 저의 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제가 사안을 정확하게 모르고 추정해서 말씀드렸다. '밤새 일어난 일이어서 잘 모른다'는 발언 뒤에 첨언하다 보니 실수를 했다"고 시인했다.

권 의원은 "새벽에 벌어진 일이라 이른 아침 라디오 출연 전까지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더욱 사려 깊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