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연찮은 윤석열의 ‘개 사과 사진’ 해명 “처가 개 데려가, 직원이 사무실서 찍어”

사과하면서도 당당한 윤석열 “비판받는 건 좋지만, 적어도 유승민한테 들을 건 아냐”

유승민(왼쪽부터), 홍준표, 윤석열,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들이 22일 서울 마포구 YTN 뉴스퀘어에서 열린 2차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촬영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22.ⓒ뉴시스 / 국회사진기자단

22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두 번째 맞수 토론에서는 예상대로 '개 사과 사진'이 도마에 올랐다. 윤석열 전 총장은 결과적으로 자신의 잘못이라며 사과했지만, 문제의 사진이 게시된 배경에 대해서는 석연치 않은 해명을 내놓으며 의구심만 키웠다.

윤 전 총장의 맞수토론 상대로 나선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YTN상암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오늘 새벽 정말 황당한 사진을 봤다"며 "누가 윤 후보 댁에서 사과를 개에게 줬는데, 이 사진을 누가 찍었나"라고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듣기로는 우리 집이 아니고, 캠프에서 SNS를 담당하는 직원이 와서 찍었다고 들었다"며 "집 말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다"고 답했다.

유 전 의원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사진은 늦은 밤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윤 전 총장 답변대로라면 누군가 윤 전 총장의 반려견을 굳이 집 근처 사무실로 데려가서 사진을 찍었다는 얘기가 되기 때문이다.

더욱이 윤석열 캠프 윤희석 공보특보는 토론회 전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실무자가 집을 드나들어서 사진을 찍어온 것이냐'는 질문에 "강아지가 집에 있는 것이지 않나. 실무자가 그걸 찍으려면 집게 가야 되는 건 당연하다"고 말해, 윤 전 총장의 답변과 배치되는 듯한 설명을 내놨다. 다만, 윤희석 특보는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캠프 관계자가 윤 전 총장 집에 드나든다는 의미였지, 사진을 집에서 찍었다는 건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유 전 의원이 갸우뚱하며 "캠프 직원이 반려견을 밖에 데리고 나가 사진을 찍고 올렸다는 거냐"고 되묻자, 윤 전 총장은 "반려견을 데려간 건 제 처라고 생각되고, (사진을) 찍은 건 캠프 직원이라고 들었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준비된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개 사과 사진' 이전에 이미 논란이 됐던 '돌잡이 사진'에 대한 해명부터 시작했다. 지난 20일 윤 전 총장 개인 명의의 계정에는 윤 전 총장이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사진과 함께 "석열이 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답니다"라는 글이 올라온 바 있는데, 당시 윤 전 총장 발언에 대한 사과 요구를 조롱하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윤 전 총장은 '돌잡이 사진'은 자신의 승인 하에 게시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를 시작할 때 앨범을 캠프에서 다 가져갔다. 어릴 때 돌 사진을 보고 설명해달라고 해서 제가 어릴 때도 사과를 좋아했고, 아버지가 밤늦게 귀가하면서 화분에 사과를 올려놓으면 사과를 먹고, 이런 얘기를 (캠프에) 좀 해줬다"며 "그랬더니 이걸 인스타에 하나의 스토리로 올리겠다고 해서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는 국민에게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불과 10시간이 지나 인스타그램에서는 한 번도 아니고 두 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완전히 개 취급하는 사진을 올렸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윤 전 총장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강아지한테 사과를 주는 그 장면에 나오는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해 온 우리 가족이고, 그걸 그렇게 생각한다면 (그런) 생각이 틀렸다기보다는 제 불찰"이라며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 아니겠나. (시점은) 지난주나 그 전이긴 하지만"이라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왜 하필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한 사과를 한 날, '사과 사진'을 올렸냐는 질문에는 "원래는 이전에 (게시)하겠다고 해서 승인을 했고, 그렇기 때문에 국민이 이런 생각을 할 수 있는 타임에 올라간 데 대해 제가 전부 챙기지 못한 제 탓"이라며 "거기에 대해 제가 국민께 사과드리고 제가 이 기획자"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의 공세가 계속되자, 윤 전 총장은 '피장파장' 전략으로 역공을 취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대뜸 "(유 전 의원) 본인도 '전두환 씨가 김재익을 잘 써서 경제를 잘 챙기고 우리가 그 덕분에 80년대 잘 먹고 살았고, 좌파 우파 가리지 않고 동의하는 일'이라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이 "그런 말 한 적 없다"며 "속기록 보고 똑바로 말하라"고 강하게 부인했지만, 윤 전 총장은 "언론에 다 나왔다"며 "본인은 이런 말을 두 번이나 했다. 전형적인 내로남불 아니냐"고 핏대를 세웠다.

그러면서 "제가 이 얘기로 누구한테 비판받는 건 다 좋은데 적어도 유 후보한테 이런 얘기 들을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적반하장 식 태도를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사과 사진' 공세에 대한 불쾌함도 감추지 않았다. 그는 "늘 유 후보는 토론을 하러 나오는 건지 (모르겠다), 말꼬리를 잡으면 차라리 좋은데"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이 "국민이 얼마나 분노하는데 이게 왜 말꼬리를 잡는 것이냐"라고 반박하자, 윤 전 총장은 "전 정말 제가 아끼는 가족 같은 강아지를 (두고)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으로 생각할 줄 몰랐다"며 "그래서 제가 사과를 드리는 것이고 일부러 한 건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정책 토론에 나서는 모습을 연출하기 위해 유 전 의원의 공약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다만 이 과정에서 유 전 의원을 향한 인신 공격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유 후보가 경제학 박사고, 본인도 경제 전문가라 늘 말하기 때문에 제가 한 10여 차례 토론하는 과정에서 지켜봤는데 과연 경제전문가인지 아직 입증을 못하신 것 같다"고 깎아내렸다.

윤 전 총장은 '평생 검사만 해온 사람이 대통령 할 준비가 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유 전 의원의 질문에는 "검찰 업무를 잘 모르시는 모양인데, 검찰 업무는 기본적으로 경제, 노동과 관련된 일이 대부분이라 경제에 대해 모른다고 할 수 없다"고 자신했다.

유 전 의원이 "정책에 대해 얘기하니까 (오히려) 인신공격을 한다"고 지적하자, 윤 전 총장은 "(각 후보에게 배정된) 20분 시간에 13분을 인스타 얘기를 하지 않나"라고 맞받아쳤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늑장 사과한 뒤 윤석열 캠프가 운영 중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사진. 사진에는 윤 전 총장 반려견인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이 담겨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인스타그램 '토리스타그램' 캡쳐

관련기사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남소연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