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소시오패스 발언 사과 안하면 법적 조치”... 원희룡 “협박 하는 건가”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원희룡 예비후보의 부인 강윤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 "소시오패스의 전형"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이 후보 측과 원 전 지사 간의 설전이 벌어졌다.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한 이재명 캠프 대변인 출신 현근택 변호사는 강씨의 발언에 대해 "일반인이 말하는 것과 의사가 말하는 것은 다르다"며 "정신병적 문제를 얘기한 것은 여러 가지 걸린다. 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민사상 불법행위가 있고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인데 공식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당 후보에 대해 '소시오패스 경향이 있다', '치료가 안 될 것 같다', '남의 아픔을 공감하지 못한다' 이렇게 얘기하는 것은 인신공격"이라며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20일 정신과 전문의인 원 후보의 아내 강씨는 한 언론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이 후보에 대해 "정신과적으로 볼 때 전형적인 소시오패스, 반사회적 성격장애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원 후보는 아내의 발언에 대해 "방송에서 제기된 물음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말한 것"이라며 "명예훼손이 될 수 있는데 진실에 따른 훼손이 있고 허위에 따른 훼손이 있는데, 진실에 따른 훼손으로 고발한다면 어떤 형사처분도 감내하겠다"고 말했다.

또 원 후보는 "허위사실로 고발한다면 허위인지 정신감정이 필요하다"며 "언제든지 응하고 책임을 지겠다"고도 했다.

그러자 현 변호사가 "허위사실 유포는 모든 국민에게 해당한다"고 지적했고, 원 후보는 "지금 협박하시는 건가. 법적조치 하시라. 이재명 경기지사가 직접 고발하시라"며 되려 목소리를 높였다.

양측의 설전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이후 제작진이 마이크 소리를 줄였지만, 원 후보는 "이 지사가 소시오패스인지 아닌지 아시나"라고 말했다. 이에 현 변호사는 "후보님은 아니나"라며 "왜 진단을 안 하고 얘기하시는 건가"라고 반박했다.

양측의 격화된 설전에 결국 방송이 중단되기도 했다. 잠시 자리를 떠났던 원 후보는 자리로 돌아와 남은 인터뷰를 진행했지만 현 변호사는 방송이 끝날 때까지 자리에 돌아오지 않았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강경훈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