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박진·김태호 등 중진들,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

‘공천 미끼로 중진 데려가냐’ 홍준표 지적에 냉소한 윤석열 “답변 가치 없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위원장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2021.10.24.ⓒ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는 24일 김태호·박진 의원, 심재철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새로 인선한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윤 후보의 손을 맞잡고 나란히 선 이들은 일제히 “윤석열만이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을 지역구로 둔 3선의 김태호 의원은 경남지사를 지낸 이력이 있다. 윤 후보는 김 의원에 대해 “PK(부산·울산·경남) 지지를 넓혀 나가는 데 큰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을이 지역구인 4선의 박진 의원은 앞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 1차 컷오프에서 탈락한 바 있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외교통’으로 꼽힌다. 윤 후보는 박 의원이 “외교·안보 정책 수립에도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했다.

5선의 심재철 전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통합당 원내대표를 지냈다. 현재 안양 동안을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다. 3선의 유 전 시장은 인천 남동갑 당협위원장이다. 윤 후보는 유 전 시장을 두고 “친박 좌장 영입이라는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고 추켜세웠다.

한편 윤 후보의 경선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면서 선거대책위원회에 뒤늦게 영입하는 게 새로운 정치냐”며 윤 후보의 인선을 질타했다. 홍 의원은 “저는 민심과 당심으로 경선한다. 각종 공천 미끼에 혹해 넘어간 분들은 참 측은하다”고 했다.

이에 윤 후보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답변할 가치가 없는 얘기”라며 냉소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