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개 사과’ 사진 김건희 관여 주장에 “제 처는 적극적이지 않아”

홍준표 겨냥,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홍 “소환 대기 중이라 공식 석상 못 나오는 부인보다 나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정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0.24.ⓒ뉴시스/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4일 ‘개 사과’ 사진 촬영 당시 배우자 김건희 씨가 관여했단 의혹에 대해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오해할 필요는 없다”고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동선대위원장 인선 발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질의 응답 중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나”라고도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논란의 사진을 김 씨가 기획한 것 아니냐는 공세를 두고 “제 처는 그런 내용을 모른다”고 했다. 또 “(사진 촬영 장소가)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그게 뭐가 중요하겠나. 제가 전부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분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라고 짚었다. 이는 경선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이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장에 배우자 이순삼 씨의 이름을 올린 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홍 의원은 즉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소환 대기 중이어서 공식 석상에 못 나오는 부인보단, 유명인사가 아닌 부인을 후원회장으로 두는 건 아름다운 동행”이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그걸 흠이라고 비방하는 모 후보의 입은 꼭 개 사과할 때하고 똑같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김종인과 만찬 회동한 윤석열 “경선 마치고 도와줄 듯”
원희룡 배우자 ‘소시오패스’ 발언엔 “전문가적 견해 밝힌 것”

윤 전 총장 캠프는 ‘개 사과’ 사진 촬영 장소를 두고 잡음이 끊이질 않자 전날 오후 윤 전 총장 집 거실 사진을 공개했다. 논란이 된 사진 촬영 장소는 집이 아닌 “윤석열 예비후보의 집 근처 사무실”이라며 “일부에서 사진 속 바닥 소재를 근거로 촬영 장소가 윤 후보의 집이란 주장을 펴고 있으나 윤 후보의 집 바닥은 나무 마루로 돼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의 진정성이 떨어진단 비판은 지속되고 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저는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자”라며 “개 논란에 대해선 사진에 나와 있는, 국민이 생각하는 개는 제게 아주 소중한 가족이다. 그렇기 때문에 제가 국민께서 바라보시는 시각에 대해 불찰이 있었다고 하니까, 제 스스로 ‘아 이 부분은 내가 제대로 못 챙겼구나’해서 사과를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1월 초 광주 방문을 계획하고 있는 윤 전 총장은 “날짜는 뭐 정확하게 (정해지지 않았다.) 광주에 계신 분들하고 (상의해) 적절한 일정을 알려준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했다.

‘개 사과’ 사진 논란이 일었던 22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가진 저녁 식사 자리에 대해선 “(김 전 위원장이) 지금까지 많은 귀한 조언을 해주셨다. 제가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식사하거나 사무실을 찾아뵙거나 이렇게 계속 소통해왔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캠프 선거대책위원장 합류 여부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그런 얘기는 없었다. 아마 경선을 마치고 나면 좀 도와주실 것 같은 그런 느낌은 제가 받았다”고 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배우자이자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씨가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두고 “소시오패스”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저도 검찰에서 수사를 하면서 그런 소시오패스적인 사람들을 봤지만 원 전 지사 부인의 얘기는 전문가적 견해를 그냥 밝히신 것”이라며 비호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