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사회, 윤석열 사과에도 냉담 “지극히 실망스러워”

5.18 단체들·광주 시민단체들 입장문 내고 한목소리로 규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 추모탑 인근 어색한 장소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준비한 화환이 놓여 있다. 윤 후보는 이날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의 항의로 추모탑과 묘역까지 들어가지 못했다. 2021.11.10ⓒ사진 =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0일 광주를 방문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했지만, 5.18 단체들과 광주 시민사회단체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은 이날 저녁 공동 입장문을 내고, 윤 후보 방문에 대해 "지극히 실망스럽다. 도대체 사과를 왜 하는지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과를 받아야 할 5·18과 시민들은 참으로 어이없다. 자신이 선택한 일정과 장소 방문만을 공개한 사과 행보는 지극히 일방적이었다"라며, "어떻게 사과를 할 것인지, 어떤 내용으로 사과를 할 것인지에 대한 답변 요청은 공허한 메아리가 되어 5·18묘지의 언저리를 떠돌고 말았다"고 질타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의 사과 행보는 분노를 넘어 '사과를 받든지 말든지 나는 나의 일정대로 갈 뿐이다' 라는 오만함마저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해당 단체들은 윤 후보 사과문 속 일부 메시지를 인용하며 "일말의 기대는 놓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윤 후보의 구체적 공약을 예의주시하겠다. 사과의 마음이 어떻게 공약과 정책으로 구체화되는지 주시하겠다. 필요한 행동도 취하겠다"고 향후 행보를 예고했다.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방문을 항의하는 시민들이 충혼탑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뉴시스

광주·전남 100여 개 시민단체도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윤 후보 행보에 대해 "정치 쇼로 그친 거짓 참배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해당 단체들은 "우려했던 대로 윤 후보의 광주 방문은 정치쇼로 그치고 말았다"라며, "윤 후보는 광주공동체가 진정한 사과의 전제로 내세운 구체적 요구에 대한 답변 없이, 분향 없는 거짓 사과를 마치고 돌아섰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광주 공동체의 요구는 대선 후보의 의무다. 이마저도 할 수 없다면, 대통령이 되겠다는 당신의 발걸음을 멈추라"고 강조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소희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