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기후위기 대응 ‘깜짝’ 공동선언 발표... 갈등 속 이례적 협력

COP26 폐막 앞두고 전격 합의... 내주 미중 화상 정상회담 앞두고 귀추 주목

셰전화(解振華) 중국 기후특사가 10일(현지 시간) 영국 글래스고의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에서 연설하고 있다.ⓒ뉴시스, AP통신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인 미국과 중국이 기후변화 위기에 대처하는 공동선언을 전격적으로 합의해 발표했다.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중은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폐막을 며칠 앞두고, 10일(현지 시간) 기후변화 위기 대응에 관한 깜짝 공동선언에 합의했다.

셰전화(解振華) 중국 기후특사는 이날 영국 글래스고에서 먼저 기자회견을 하고 “양국은 오늘 오후에 공동선언 합의에 도달했다”면서 “이는 두 강대국이 특별한 국제적인 책임과 의무를 진다는 것으로 세계 모두에 유익할 것”이라고 말했다.

셰 특사는 미중은 계속 협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면서, 중국은 메탄 감축과 관련한 계획도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미국 사이에 차이보다는 합의가 더 많다”면서 양국의 협력 분위기를 강조했다.

이어 기자회견에 나선 존 케리 미국 특사도 “우리(미중)는 함께 성공적인 COP26을 뒷받침했다”면서 “모든 단계는 중요하며, 우리는 앞으로도 긴 장정을 함께할 것”이라며 미중 간의 협력을 강조했다.

케리 특사는 미중은 2030년 전에 기후 대응을 확대하기 위해 실무 그룹을 조직해 내년 상반기에 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 실무 그룹이 기후변화 위기 대응에 관한 구체적인 조치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미중의 깜짝 공동선언 발표를 축하하면서, “기후 위기에 대처하는 데는 국제적인 협력과 유대를 필요로 한다”면서 “이번 합의는 옳은 방향으로 중요한 단계”라고 평가했다.

미중이 악화하는 갈등 속에서 이번 공동선언에 깜짝 합의한 것은 다소 이례적인 일로 손꼽힌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COP26 불참은 기후변화 위기를 외면한 것이라면서 날을 세우기도 했다.

또 이번 깜짝 공동선언 합의는 내주에 열리는 바이든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 주석의 첫 화상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 것이라 주목된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이날 양국 화상 정상회담이 잠정적으로 오는 15일로 예정돼 있다고 보도했다.

따라서 대만, 남중국해 문제 등 외교·안보는 물론 무역과 경제 등 전반적인 문제에서 갈등이 악화하는 미중관계가 이번 합의를 계기로 어떠한 변화를 이끌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다만 ‘신냉전’을 방불케 하는 미중 충돌이 이번 기후변화 합의로 해소되기에는 제한적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