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첫 화상 정상회담 개최... 충돌 피했지만, 날 선 공방

주요 인사 모두 배석해 3시간 넘게 진행... 한반도 문제 원론적인 수준 언급한 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6일(중국 시간) 화상으로 첫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있는 장면.ⓒ뉴시스, 신화통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6일(중국 시간) 첫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했다. 양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극한 대결의 충돌은 피했지만, 각론에서는 날 선 공방을 주고받았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약 10개월 만에 처음으로 개최된 이번 화상 정상회담은 애초 예상을 깨고 중간 휴식 시간을 포함해 약 3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특히, 막판에 대만 문제를 두고 공방을 펼친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회담에서 미중 양국의 공동 발전을 내세우며 “지구는 중국과 미국이 각자 발전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크다”면서 “서로 제로섬을 게임을 하지 않고, 각자의 이익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미국과 중국은 대해를 항해하는 두 척의 큰 배”라며 “함께 나아가게 해야 한다. 항로를 이탈하거나 서로 충돌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또 무역 문제도 “양국 경제 문제를 정치화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양국의 경쟁이 충돌로 전환하지 않게끔 전략적인 위험을 관리할 중요성을 지적하면서, 양국 소통 채널을 유지하기 위한 가드레일(guardrails)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중국이 내정 간섭이라고 반발하는 홍콩, 신장 등의 인권 문제와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과 경제 관행을 지적했다. 또 중국이 주변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항해와 항공의 자유 문제도 제기했다.

양 정상은 특히, 대만 문제를 두고 날 선 공방을 펼쳤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하나의 중국 원칙’ 입장을 지지하면서도, “미국은 현상을 바꾸거나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일방적인 시도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에 관해 시 주석은 “대만과 미국 일부 인사가 ‘대만으로 중국을 견제’하려고 시도하고 있기 때문에 대만해협 정세에 새로운 긴장이 조성되고 있다”며 미국 책임론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불장난을 하는 사람은 스스로 불에 타 죽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악관은 이날 양 정상이 기후변화 문제와 에너지 공급난 등 제반 문제들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담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재닛 옐런 재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류허 국무원 부총리, 딩쉐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등 양측 주요 인사들이 모두 배석했다.

미중은 이번 정상회담 이후 공동성명 등 합의를 이룬 구체적인 성과물을 내놓지는 못했다. 다만 AP통신을 비롯한 주요 외신들은 이번 미중 정상회담이 양국의 충돌을 피하고 협력과 긴장 완화를 추구하는 계기로 작동했다고 평가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중 양국이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는지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백악관은 성명에서 “두 정상은 북한과 아프가니스탄, 이란을 포함한 주요한 지역의 도전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중국 신화통신도 “양측은 아프가니스탄, 이란 핵과 한반도 정세 등 기타 공동으로 관심이 있는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양 정상이 이날 원론적인 수준에서 의견을 나눴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