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로코로 돌아온 전종서 “‘연애 빠진 로맨스’로 단순한 매력 느끼길”

배우 전종서ⓒCJ ENM

‘버닝’, ‘콜’ 등의 영화에서 강렬한 필모그래피를 쌓은 배우 전종서가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그가 출연한 ‘연애 빠진 로맨스’(정가영 감독)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 분)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 분)의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함자영’을 연기한 전종서는 적나라한 대사와 묘한 감정을 발랄하게 풀어내, 뻔할 수 있는 로맨스 코미디 영화를 개성있게 끌어나간다.

“정가영 감독님의 대사 맛이 있고, 발칙하고 당돌하며 솔직한 영화라고 생각했어요. 시나리오와 캐릭터 모두 거침없는 매력이 있다고 생각해 차기작으로 선택하게 됐죠.”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스틸컷ⓒCJ ENM

그가 연기한 ‘자영’은 ‘연애는 싫지만 관계는 하고싶다’를 바라는 인물이다. 성과 연애에 관해 적나라하고 솔직한 발언을 하는 자영을 두고 극 중 친구들은 ‘궤변’이라며 혀를 내두르지만, 영화에선 빼놓을 수 없는 웃음 포인트다.

“시나리오를 읽을 때부터 이 자영이라는 캐릭터는 한끗 차이로 아예 다른 영화가 되어버릴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우려를 했어요. 자칫 비호감스럽거나, 반감을 살 수 있을 것 같았거든요. 덥석 모텔 가고, 덥석 새로운 상대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하고, 연애는 싫지만 데이트는 하고 싶고, 그런 모순점을 분명하게 가져가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균형을 맞추는 게 중요하다고 느꼈죠.”

연애로도, 사랑으로도 정의할 수 없는 애매한 관계를 유지하는 자영을 연기할 땐 조심스럽게 접근하되, 관객이 플롯과 인물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단순하게 표현하려고 애썼다.

“자영이의 행동을 관객들이 잘 알면서 따라오길 바랐어요. 굳이 오래 생각하지 않고 봐도 될 정도로 단순하게 연기하고 싶었죠. 외로워서 저런다, 무서워서 저런다, 상처가 있어서 저런다, 좋아하는 것 같은데 숨긴다, 그러다가 이 마음 알 것 같다, 이런 느낌을 원했어요. 저는 조심스럽게 연기했지만요.”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 스틸컷ⓒCJ ENM

자영은 과거의 상처 때문에 사람을 믿지 못하지만, 외로움을 이기지 못해 데이팅 앱을 설치한다. 그리고 앱에서 만난 ‘우리’(손석구 분)와 엮이며 본격적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의 ‘티키타카’가 영화의 재미를 견인한다.

“손석구 배우님과는 되게 잘 맞았어요. 유머 코드가 비슷하고, 저에게 담백하게 대해주시는 게 편했죠. 굳이 격식 차리지 않아도, 아무 말 하지 않고 있어도, 연기하지 않는 순간에도 따로 있고 싶지 않은 사람. 같이 한 마디 두 마디 더 해보고 싶은 사람, 손석구 배우님이 그랬던 것 같아요.”

두 사람이 한 장면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영화 제작 과정은 전종서에게 굉장히 신선한 경험으로 다가왔다. ‘버닝’, ‘콜’에서 타인과 함께 신을 만들어나가는 장면이 거의 없었던 탓이다.

“혼자 하면 되게 편리하다고 생각해요.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고, 시나리오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연기하면 되니까요. 그런데 상대 배역과 연결돼있으니 그만큼 신경써야 할 것도, 조심할 것도 많았어요. 그런데 또 해보고 싶어요. 같이 연기하는 재미가 있더라고요. 아마 이렇게 느낀 건 이번 상대 배우가 손석구 배우님이어서 그런 것 같기도 해요.”

배우 전종서ⓒCJ ENM

마지막으로 전종서는 ‘연애 빠진 로맨스’와 ‘함자영’이 관객에게 단순하고 가벼운 재미로 다가가길 바란다고 거듭 말했다. 자신이 시나리오 속 ‘함자영’, ‘박우리’라는 이름에 당황했다가도 금새 재미를 느낀 것처럼, 관객들도 직관적인 웃음을 느끼길 바랐다.

“저 역시 단순하고 재미있다는 이유로 참여했던 영화예요. 제가 시나리오를 보며 느낀 재미를 관객들이 영화를 통해 느꼈으면 좋겠어요. ‘영화 재미있었다, 밥 먹으러 가자’, ‘저 여자애 재미있다, 저 남자애 재미있다’라고 말할 수 있는 가벼운 영화가 됐으면 좋겠어요.”

‘연애 빠진 로맨스’는 오는 24일 개봉한다. 15세 이상 관람가.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허지영 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