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미군 검거, 경찰 음주 측정도 거부

음주운전 단속 자료사진ⓒ뉴시스

음주운전을 하다 주차된 승용차를 들이받고 도망간 주한미군이 경찰에 검거됐다. 

2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55분쯤 강남구 신사동에서 미 공군 하사 A씨(43)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저녁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수길 골목에 주차된 승용차를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했다.

경찰은 ‘외국인이 뺑소니를 하고 달아났다’는 피해자 신고를 접수한 뒤 곧바로 A씨를 쫓아 붙잡았다. 

A씨는 경찰의 음주측정 요구에도 계속 불응했다. 경찰의 음주측정을 계속 거부할 경우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죄도 적용된다. 

경찰은 미군지위협정(SOFA)에 따라 A씨를 미군에 인계했으며, 조만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최지현 기자 cjh@vop.co.kr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