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차기 미 연준 의장에 ‘제롬 파월’ 유임 결정

브레이너드는 부의장에 지명... 미 언론, “초당적 정책 연속성 보장” 평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자료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차기 수장에 제롬 파월 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을 유임하기로 결정했다.

백악관은 22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제롬 파월 FRB 의장을 연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파월과 함께 연준 의장 후보에 올랐던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FRB 부의장에 지명됐다.

지난 2018년 취임한 파월 의장은 상원 인준 청문회를 통과하면 내년 2월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금융 감독을 담당하는 연준 부의장과 2명의 연준 이사 자리는 다음 달 초 지명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아직 해야 할 일들이 많지만, 우리는 지난 10개월 동안 미국인들이 일터로 돌아오게 하고 우리의 경제가 다시 움직이게 하는데 놀라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러한 성공은 우리를 현대 미국 역사상 최악의 경기 침체를 헤쳐나가게 하고 회복의 길로 가기 위해 제가 추구한 경제적 조치와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이사 아래에서 FRB가 취한 단호한 행동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파월 의장은 현대사에서 가장 큰 경기 침체 시기와 연준 독립성에 대한 공격 등 전례 없는 도전을 받는 기간에 확고한 리더십을 보여줬다”고 추켜세웠다.

파월 의장은 조지 H.W. 부시 행정부 시절 재무부 차관보와 차관을 역임했다. 지난 2011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연준 이사에 올랐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을 받아 2018년 2월부터 연준 의장을 맡았다.

AP통신은 파월 의장의 유임에 관해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결정은 증가하는 인플레이션이 가계에 부담을 지우고 경기 회복에 대한 리스크를 키우는 시기에 업무의 연속성과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도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뉴욕타임스(NYT)도 “급격한 인플레이션과 엄청난 경제적 불확실성의 순간에 정책의 연속성을 보장하게 됐다”면서 “오래 기다려온 이번 결정은 중앙은행의 고위 관리가 당파적 정체성과는 무관하게 재선임되는 전통으로의 복귀였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 월스트리트저널(WSJ)을 비롯한 미 언론들은 파월 의장의 앞길에 인플레이션 압박과 공급망 문제 등 ‘엄청난 도전’이 놓여 있다고 평가했다. WP는 “이러한 상황들이 파월과 연준 동료들에게 새로운 도전을 야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파월 의장에 대한 유임 결정은 미 의회 상원 인준을 무난하게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그동안 파월 의장의 연임을 반대해 왔던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 민주당 내 일부 진보파 의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원식 전문기자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