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윤결, 여성 폭행 혐의로 경찰에 신고돼... 소속사 측 “유감”

잔나비 객원 드러머 윤결ⓒ윤결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에서 드러머로 활동하는 윤결(29)이 한 여성을 폭행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가운데, 잔나비 측이 유감을 표하며 윤결은 현재 공식적으로 잔나비 멤버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4일 공식 SNS를 통해 윤결의 폭행 혐의 관련 공식 입장을 내놨다.

페포니뮤직 측은 “당사자인 드러머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 들었다”며 “당사자에 전해 들은 이야기는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이었기에 저희 또한 많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전부터 저희 소속사 직원과 잔나비 멤버들 전원은 윤결에게 금일 보도된 내용과 같이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항시 경고해왔다”며 “보도된 내용과 같은 일이 발생해 실망감을 감출 수가 없다”고 했다.

소속사 측은 윤결은 잔나비 공식 멤버가 아니라는 점을 짚었다.

페포니뮤직 측은 “윤결은 사회복무요원 복무 전 이미 잔나비와 계약 만료로 계약이 해지된 상태였다”며 “복무를 마친 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고 이후 진행된 스케줄에는 형식상 객원으로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록 지금은 계약상 잔나비의 멤버가 아니지만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다시 한 번 유감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윤결의 폭행 사실과 관련한 신고를 접수한 상태다.

윤결은 지난 20일 저녁 강남구 압구정동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한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이 경찰에 윤결의 폭행 사실을 112에 신고했다.

당시 술에 취한 윤결은 술자리에 있던 여성에게 말을 걸었고, 여성이 이를 받아주지 않자 뒤통수를 수차례 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와 목격자 등의 진술을 확보 중이며, 윤 씨도 곧 소환해 조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입건 전 조사 단계다.

한편, 2015년 잔나비에 합류한 윤결은 지난 7월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마치고 객원 형태로 잔나비에 참여해왔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vnews@vop.co.kr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