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영옥, 임영웅 향한 팬심 고백 “내 우상, 20대 감정 되살아나”

'라디오스타' 김영옥ⓒ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김영옥이 가수 임영웅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전국 케미 자랑’ 특집으로 꾸며졌다. 배우 김영옥, 박소담, 가수 정동원과 마마무 솔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영옥은 임영웅에 대한 팬심을 고백했다. 그는 “50년 넘게 오래 일하다 보니까 희로애락도 없고 그렇게 살아오면서 조금 침체되어 있을 때 ‘미스터트롯’ 톱6가 나타났다”라며 “나에게 임영웅이라는 우상이 생긴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영옥은 “너무 좋아해서 다 발표를 하고 다녔다. 직접 임영웅을 찾아가 보기도 하고. (임영웅은) 지금까지도 정말 나한테 큰 즐거움을 줬다”라며 “20대 시절, 외국 영화 속 배우들을 보면서 울렁울렁 좋아했던 그때 그 감정이 없어진 지 너무 오래됐는데, 그런데 그게 살아났다. 이럴 수도 있나 싶더라”라고 말했다.

김영옥은 “지금 컬러링도 임영웅의 ‘별빛 같은 내 사랑’이다. 이제 ‘사랑은 늘 도망가’로 바꿀 거다. 그렇게 가슴 울렁거리곤 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임영웅 덕분에 팬들을 대하는 태도도 변했다. 예전엔 팬심을 잘 몰랐는데 이제 이러면 안 되겠더라 싶더라. 더 친절하게 받아주고 사인도 꼭 해주고 사진도 찍어주고 그렇게 됐다”라고 전했다.

특히 김영옥은 이날 임영웅 백과사전으로 등극했다. 그는 “임영웅에 대한 모든 걸 알고 있다. 음악 나오면 다 듣고 무대, 방송 다 챙겨봤다”라며 임영웅의 데뷔 전 아르바이트 경험, 생일, 좋아하는 음식, ‘예천 임 씨’라는 본관까지 질문을 정확히 맞췄다.

한편 김영옥은 현역 최고령 여배우로 최근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오징어게임’, ‘지리산’ 등 출연작마다 흥행 성과를 거뒀다.

민중의소리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되고, 기자후원은 해당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김도균 기자 vnews@vop.co.kr 응원하기

많이 읽은 뉴스